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정원 두산 회장 지난해 연봉 31억6천300만원

송고시간2017-03-31 17:40


박정원 두산 회장 지난해 연봉 31억6천300만원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두산그룹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두산그룹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두산[000150]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의 지난해 보수총액이 급여 14억1천100만원과 상여 17억5천200만원 등 총 31억6천300만원이라고 31일 공시했다.

박정원 회장은 2015년 14억1천100만원의 연봉을 받았으나, 작년에는 그룹의 실적 개선으로 기본급보다 더 많은 성과급을 지급받으면서 17억5천만원가량 연봉이 늘었다.

작년 3월 취임한 박정원 회장은 지난해 전 계열사가 흑자를 기록하며 턴어라운드에 성공하게 만드는 등 취임 1년 만에 눈에 띄는 성과를 기록했다.

이재경 ㈜두산 부회장은 19억8천3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또 오너 일가인 박지원 두산중공업[034020] 회장은 지난해 17억4천300만원의 보수를 받았으며, 정지택 두산중공업 부회장은 12억9천200만원을 받았다.

박지원 회장과 정지택 부회장은 2015년 연결기준 1조7천억원대 손실을 냈음에도 각각 17억6천100만원과 15억1천100만원의 보수를 받았으나, 흑자 전환을 기록한 작년 연봉은 오히려 전년보다 다소 줄어들었다.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042670] 회장은 지난해 18억200만원의 연봉을,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10억5천600만원의 연봉을 각각 받았다.

박용만 회장은 2015년에는 14억원의 연봉을 지급받았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