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수원의 선수단 규모, 전남의 1.5배

송고시간2017-03-31 17:44

슈퍼매치 응원
슈퍼매치 응원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FC서울과 수원 삼성의 경기. 수원 삼성 팬들이 응원하고 있다. 2017.3.5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 소속 선수들은 총 779명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31일 발표한 K리그 선수 등록 현황에 따르면, K리그 클래식은 419명, K리그 챌린지는 360명이 등록했다.

K리그 클래식의 팀별 평균 등록인원은 34.9명으로 나타났으며, 챌린지 팀별 평균 등록 인원은 36명이다.

K리그 클래식 구단 중 가장 많은 인원을 등록한 팀은 41명을 기록한 수원 삼성과 상주 상무다. 대구FC는 39명의 선수를 등록해 세 번째로 큰 몸집을 자랑했다.

전남 드래곤즈는 28명을 등록해 K리그 클래식 구단 중 가장 작은 규모를 기록했다.

K리그 챌린지에서는 경남FC와 서울 이랜드가 39명의 선수를 등록해 가장 많았으며, 아산 경찰청이 32명으로 가장 적었다.

외국인 선수 4명을 모두 등록한 팀은 전북 현대, 제주 유나이티드, 울산 현대, 전남, 수원, 포항 스틸러스, 인천 유나이티드(이상 K리그 클래식), 성남FC, 수원FC, 부천FC, 부산 아이파크(이상 K리그 챌린지) 등 11팀이다.

지난 시즌엔 전북과 서울, 단 두 팀만 4명을 채웠다.

K리그 선수 등록 기간은 정기 등록 기간과 추가 등록 기간으로 구분된다.

정기 등록 기간은 매년 1월부터 최대 12주 이내로 이뤄진다. 원칙적으론 모든 선수가 이 기간에 등록해야 한다.

단, 외국인 선수와 자유계약공시 선수, 이적·임대선수, 해외임대 복귀선수는 추가등록 기간에 등록할 수 있다.

올 시즌 정기 등록 기간은 1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였다. 추가 등록 기간은 3월 1일에 시작해 3월 30일에 끝났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