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 최우선…'선체절단'은 섣불러"

송고시간2017-03-31 17:29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대표는 31일 "국민이 세월호를 끌어올리라고 한 첫 번째 이유는 미수습자들을 잘 수습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목포신항 찾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운데)
목포신항 찾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운데)

심 대표는 이날 오후 세월호 선체가 도착한 목포신항을 찾아 희생자 유가족과 미수습자 가족들을 잇따라 만났다.

심 대표는 목포신항 정부 합동 현장수습본부 앞에서 천막농성 중인 세월호 유가족 80여명과 면담을 하고 "미수습자를 제대로 수습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며 "미수습자 수습과 진상규명이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가 유가족과 전문가 뜻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월호 295명의 유가족과 면담하는 심상정 대표
세월호 295명의 유가족과 면담하는 심상정 대표

또 "충분한 근거 없이 조기에 선체 절단을 얘기하는 것은 섣부르고 경솔한 일"이라며 "안전진단을 다 하고 가장 안전하게 미수습자들을 수습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나서 최종적으로 판단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어 미수습자 가족과 만나 "선체조사위원회 특별법을 통과시킬 때도 미수습자 수습을 1순위로 놓고 했다"며 "현실에서 그 원칙이 안 지켜지는 부분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 이야기해보겠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