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오 "박근혜 구속·세월호 참사, 별개 아닌 하나의 사건"(종합)

송고시간2017-03-31 17:38

(무안=연합뉴스) 김재선 손상원 기자 =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선후보는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과 세월호 참사는 별개인 것 같지만 사실 하나의 사건"이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하는 이재오
기자회견 하는 이재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늘은 우리 역사의 두 가지 큰 사건이 있는 날"이라며 "박 전 대통령이 구속 수감된 날이자 세월호가 목포 신항으로 들어온 날"이라고 규정했다.

이 후보는 "한 대통령 구속이라는 의미를 넘어 무능, 부패, 타락한 제왕적 대통령 권력이 마침표를 찍는 날이고 우리나라를 정의가 살아있는 나라로 만들어야 한다는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는 날"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지 못한, 무능하고 부패한 정부가 결국 세월호 참사를 만들어낸 것"이라며 "미수습자 9명이 세월호 안에서 수습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 후보는 또 "개헌은 한 시대를 마감하고 미래 시대를 열어가는 데 초점을 둬야 하고 남북이 하나 되는 시대를 대비하는 주춧돌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헌법 1조를 인간중심 철학을 담아 '모든 인간의 존엄과 가치는 침해받지 않는다'로 바꾸고, 두 번째는 '정의, 공평, 약자의 복지를 가치 평가의 기준으로 하는 민주공화국이다'는 조항으로 공화국의 정체성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 수도는 서울로 한다'고 헌법에 명시해 대선 때만 되면 이리 옮긴다, 저리 옮긴다 하면서 수도를 표로 바꾸려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세종시로 옮긴 행정부처를 서울로 환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기자회견 뒤 여수수산시장 임시매장을 찾아 지난 설 앞두고 화재 피해를 본 상인들을 위로했다.

여수수산시장 임시매장 방문한 이재오 대표
여수수산시장 임시매장 방문한 이재오 대표

이 후보는 "화재 이후 현장에 와보지 못해 항상 미안한 마음이었다"며 "누가 국민을 편하게 할 수 있느냐, 갈등과 분열을 치유할 수 있느냐가 지도자의 필수 조건이며 어떤 후보가 박근혜 이후의 시대에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angwon700@yna.co.kr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