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력 대선주자들 "청소년 참정권 확대 찬성"

송고시간2017-03-31 17:29

교육·인권 시민단체 '대선 수권(受權)능력 시험지' 설문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유력 대선 주자들이 청소년 참정권 확대에 찬성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교육·인권 시민단체 '인권친화적 학교+너머 운동본부'(너머본부)는 대선 주자들을 상대로 설문한 '2017 대선 수권(受權)능력시험 교육/청소년인권 기본영역 시험' 결과를 31일 공개했다.

이 단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안희정·이재명, 국민의당 안철수·손학규,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남경필·유승민, 자유한국당 홍준표, 민중연합당 김선동 등에게 설문을 보냈다. 이 가운데 남경필, 유승민, 홍준표를 제외한 7인이 응답했다.

설문지는 수학능력시험과 유사한 형태로 꾸며졌다. 청소년 인권 정책을 놓고 후보자의 의견을 묻는 형태로 진행됐다.

문항은 학습시간 축소, 입시제도 개혁, 체벌·언어폭력 근절, 청소년 참정권 확대, 전국 수준의 학생 인권법 제정, 청소년 노동 인권 보장, 청소년의 학교 운영 참여기구 강화, 학교폭력예방법 개정, 청소년 기본소득, 법적 방어권 강화 등 10개로 구성됐다.

너머본부는 설문에 응한 7인이 입시제도 개혁, 체벌·언어폭력 근절, 참정권 확대, 청소년 참여기구 강화, 학교폭력예방법 등 5개 내용에 전원 찬성 또는 부분 찬성했다고 전했다.

특히 선거권, 피선거권, 정당가입·활동 등 청소년 참정권 확대를 묻는 항목에서 후보자 7인이 모두 찬성 의사를 밝혀 이번 대선 이후 선거권 등 연령 조정 가능성 기대감을 키웠다.

이 단체는 "후보자들이 청소년 인권 정책에 압도적 지지를 표했다"며 "구체적 정책에 대해선 후보자 간 격차가 드러났지만, 다수의 정책에 모든 후보가 찬성 의사를 보인 사실에 주목한다"고 평했다.

2017년도 대선 수권능력시험 문제지
2017년도 대선 수권능력시험 문제지

[인권친화적 학교+너머 운동본부 제공=연합뉴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