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내 아닌 여성과 단둘이 밥 안먹는다" 美부통령 발언에 '시끌'

송고시간2017-03-31 16:43

"아내에게 충실한 모범 남편" vs "여성 경력 가로막는 성차별 관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아내를 제외한 다른 여자와는 단둘이 식사도 하지 않는다는 예전 발언으로 구설수에 휩싸였다.

논란은 워싱턴포스트(WP)가 28일(현지시간) 펜스 부통령의 부인 캐런 펜스를 다룬 기사를 내보내면서 시작됐다.

기사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2002년 한 언론과 인터뷰하면서 "아내 외의 여자와는 절대로 단둘이 식사하지 않는다. 아내를 동반하지 않고는 술자리 행사에도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결혼 생활을 보호하기 위한 구역을 설정하는 것과 같다며 "특정 상황에 있으면 무심코 잘못된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나간 후 소셜 미디어 등에서는 뜨거운 논쟁이 벌어졌다. 이른바 '기사도냐, 성차별주의냐'는 논쟁이다.

펜스 부통령을 옹호하는 진영에서는 배우자에게 충실해지려는 그의 노력에 찬사를 보냈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아내에게 지극히 충실해지려는 그에게 왜 비난을 보내느냐"며 펜스 부통령이 남편들의 모범이 될만하다는 글을 올렸다.

다른 이들도 "배우자에 대한 부정으로 망가진 정치인의 사례가 수없이 많다"며, 그가 부적절한 행위를 피하기 위한 좋은 '규칙'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그를 비난하는 글도 쏟아져 나왔다.

시사평론가인 엘리자베스 스파이어는 "펜스 부통령이 여성과의 식사를 피한다면, 어떤 여성이 수석 보좌관이나 선거 사무장, 변호사 등의 지위에 오를 수 있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텍사스 먼슬리'의 편집국장 파멜라 콜로프는 "만약 내가 그의 규칙을 따라 남성 편집자나, 인터뷰 대상과 식사하기를 거절한다면 내 경력은 어떻게 됐겠느냐"고 일침을 가했다.

한 누리꾼은 트윗에서 "문제는 펜스 부통령이 모든 여성과의 접촉을 잠재적으로 성적인 것으로 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BBC방송은 이 같은 뜨거운 논쟁이 성, 평등권, 종교, 정치 등에서 미국을 갈라놓은 깊은 균열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했다.

지난 1월 취임식 당시 펜스 부통령 부부
지난 1월 취임식 당시 펜스 부통령 부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