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세월호 목포신항 도착에 "미수습자 수습이 우선"

송고시간2017-03-31 16:38

세월이 만든 흔적
세월이 만든 흔적

(목포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31일 오후 반잠수선에 실려 목포신항에 접안한 세월호의 배 밑바닥이 붉게 녹슬어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한다. 세월호는 이날 맹골수도를 떠나 오후 1시께 접안에 성공해 마지막 항해를 마쳤다. 2017.3.3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31일 세월호의 목포신항 도착과 관련해 미수습자의 온전한 수습이 우선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미수습자의 수습을 우선으로 한 조사방식이 전제돼야 한다"며 "혹여 방식에 문제가 생기고 과정에 실수가 있더라도 충분한 사전협의를 거쳐 공개적으로 진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이제는 세월호가 들려주는 진실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라면서 "아까운 수백 명의 생목숨이 왜 수장당해야만 했는지 그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도 논평에서 "무엇보다 우선인 것은 9명의 미수습자 유해를 찾아내는 것"이라면서 "이와 함께 세월호 침몰의 실체적 진실도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세월호 유가족이 되고 싶다는 미수습자 가족들의 슬픔은 감히 헤아릴 수 없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신속하고 정확한 조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선체조사위의 활동은 막중한 책임이 따른다"면서 "더는 선체의 훼손 없이 투명하고 철저한 조사활동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