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피고인을 후보로 선출한 촌극"…홍준표 혹평

송고시간2017-03-31 16:34

"유감…국민앞에 서려면 한국당내 '양아치 친박' 청산해야"

유승민 후보측 반응 안해…劉, 선출직전 "기대하는바 없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은 31일 자유한국당이 대선후보로 홍준표 경남지사를 선출한 데 대해 "하필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수감된 날에 대법원 판결이 끝나지 않은 피고인을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는 촌극을 벌였다"고 혹평했다.

바른정당 이기재 대변인은 이날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선출 유감, 홍준표 후보는 양박(양아치 친박) 청산이라도 해야'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홍 후보의 당선을 기쁜 마음으로 축하하지는 못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

'피고인' 언급은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금품수수 혐의로 1심에서 유죄를, 2심에서 무죄를 받은 데 이어 상고심이 진행 중인 홍 지사의 후보 자격을 지적한 것이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책임을 지고 이번 대선에 대통령 후보를 내지 말았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또 "그나마 홍 후보가 대통령 후보 자격으로 국민 앞에 서려면 한국당내 '최순실 국정농단'에 책임져야 할 '양박(양아치 친박)'을 완전히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후보 캠프 측은 이날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으며, 홍 지사에 대한 거리 두기 또는 무시 전략으로 풀이된다.

유 후보는 한국당과의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 한국당내 친박(친박근혜) 세력에 대한 인적청산을 전제조건으로 요구하고 있고, 특히 홍 지사에 대해서도 성완종 리스트 연루 혐의와 관련해 후보 자격을 문제 삼고 있다.

유 후보는 다만 이날 한국당 후보선출 전에 기자들에게 "지금 나온 후보들은 크게 기대하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후보자 수락연설에서 "탄핵의 원인이 됐던 바른정당 사람들이 이제 돌아와야 한다. 문을 열어놓고 돌아오도록 기다리겠다, 기다려서 보수 대통합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