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보건환경연구원 생물연구시설 이전 '안전 논란'

송고시간2017-03-31 17:00

진주시의원 "주거지역 이전 안돼", 도 "창원 도심에 있지만, 안전 문제없다”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도보건환경연구원 생물안전연구시설(BL-3)의 경남도청 서부청사 이전을 놓고 안전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진주시의회 서정인 의원 등 2명은 보건환경연구원의 생물안전연구시설은 탄저균, 사스, 메르스, 신종인플루엔자 등 감염체를 검사하는 고위험시설로 인근에 주거지역이 있는 진주시내 서부청사로 옮기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런 고위험시설은 단독으로 외곽지역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도는 고위험시설을 이전하면서 해당 진주시민에게 아무런 설명과 의견 수렴도 없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창원에 있던 보건환경연구원에 12억원으로 생물안전연구시설을 지은 지 4년 만에 다시 서부청사에 16억원을 들여 다시 지어 예산을 낭비했다"고 지적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런 주장을 반박했다.

고위험시설로 이전은 안 된다는 데 대해 보건환경연구원은 "생물안전연구시설은 공인 인증된 음압 완전밀폐시설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안전성이 확보됐다"고 맞받았다.

특히 "지금까지 단 한 차례의 병원체 유출 사고도 없었고 창원에서는 도심에 있었지만,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생물안전연구시설은 극소량의 감염병 병원체를 검사하는 시설로 막연하게 위험시설로 몰아붙이는 것은 옳지 않다"며 "다른 시·도에 설치된 14개 시설 위치는 일반주거지역 8개, 자연녹지 5개, 공단지역 1개다"라고 설명했다.

예산 낭비 지적에 대해서는 "창원의 기존 생물안전연구시설을 증·개축해 경남도 기록원문서고로 사용할 예정이고, 28종의 장비 역시 기존 장비를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에 예산 낭비는 없다"고 해명했다.

경남도는 2015년 12월 17일 진주시 초전동 옛 진주의료원 건물에 서부청사의 문을 열었다.

서부청사에 서부권개발본부·농정국·산림환경국 등 본청 3개국과 인재개발원·보건환경연구원 등 2개 직속기관을 이전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의 생물안전연구시설은 창원시 의창구 사림동 옛 보건환경연구원 별관에 있다.

도는 도민의 보건과 안전을 위해 신속한 검사 업무가 필요해 이전하기로 하고 서부청사 부지에 이 시설을 지었고 질병관리본부의 심사를 거친 뒤 오는 7월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