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근혜 구속] 수감 연이틀 아침은 '식빵'…구치소 4월 식단은

송고시간2017-03-31 15:54

주2회 아침엔 '빵'·요일별 같은 식사…영치금으로 반찬 등 구매 가능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전직 대통령으론 세 번째로 구속이 결정돼 31일 새벽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첫날 아침 식사로 '눈물 젖은 식빵'을 먹었을까.

법무부 교정본부 홈페이지에 공개돼있는 서울구치소 '수용자 부식물 차림표'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의 구치소 생활 첫날 아침 식단은 치즈와 케첩을 곁들인 식빵·수프·야채 샐러드·두유였다.

점심은 뼈 우거지탕·콩나물 무침·맛김·배추김치, 저녁은 시금치 된장국·두부 조림·골뱅이무침·무생채다.

각 구치소는 한 달 치 식단을 미리 정해 공개하는데, 요일별로 같은 식단이 월 단위로 돌아간다.

이에 따라 4월로 넘어가면 식단이 바뀌는데, 공교롭게도 4월의 토요일 아침이 다시 '식빵' 차례다. 박 전 대통령 수감 이틀째인 1일에도 첫날과 같은 식빵에 케첩과 치즈·수프·야채 샐러드·두유가 아침에 제공된다.

4월 식단을 전반적으로 살펴보면 아침에는 식빵이나 모닝 빵, 떡국, 죽 등이 주로 나온다. 점심과 저녁엔 밥-국(찌개)-반찬이 주로 갖춰져 제공되고, 간간이 '카레'나 '떠먹는 요구르트' 같은 별식도 포함돼있다.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엔 수용자의 주식은 쌀로 하되 쌀 수급이나 필요에 따라 혼합곡도 쓸 수 있다고 나와 있다. 국경일 등엔 특식이 지급될 수도 있다. 열량은 1인당 하루 2천500kcal가 기준이다.

형집행법에 따르면 음식물은 영치 대상이 아니라 외부 음식을 직접 들여올 수는 없다. 다만 영치금으로 구매물 목록 중 원하는 걸 살 수 있다.

구매물 목록엔 멸치조림(1천750원), 훈제 닭고기(2천250원), 양념 꽁치(2천130원) 등 반찬 종류와 초코바(630원), 이온음료(1천310원) 등 간식이나 음료수, 과일도 나와 있다.

서울구치소 4월 수용자 부식물 차림표[교정본부 홈페이지 캡처]
서울구치소 4월 수용자 부식물 차림표[교정본부 홈페이지 캡처]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