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희정 "국정농단 죄 묻고 새로운 민주주의해야"…영남경선

송고시간2017-03-31 15:45

"미움과 분열 극복하는 새로운 민주주의의 길 가겠다"

(부산=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31일 "국정농단과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들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책임을 묻되 한 걸음 더 나아가 새로운 민주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영남권 순회경선 연설에서 "우리가 한걸음 더 나아가야 하는 길은 미움과 분노, 분열을 극복하는 새로운 민주주의의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새로운 대한민국과 민주주의를 향한 안희정의 도전은 진보와 보수의 진영 논리를 뛰어넘자는 것"이라며 "이는 단순한 정치공학이 아니고 김대중·노무현이 못 이룬 미완의 민주주의를 완성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안희정 후보 인사
안희정 후보 인사

(부산=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1일 오후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영남권역 선출대회에서 안희정 충남지사가 정견 발표를 하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17.3.31
hihong@yna.co.kr

그러면서 "(진영논리를 뛰어넘을 때라야만) 민주당은 지역과 낡은 이념의 덫에 갇히지 않고 대한민국의 집권 주도세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당당히 지지와 사랑을 받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지사는 세월호 참사를 언급한 뒤 "세월호의 유족을 향한 박근혜 정부와 보수 정당의 후안무치한, 비인간적인 정치 공세에 분노한다"며 "우리 모두가 함께 나서지 않는다면 그 슬픈 죽음을 겪고도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지사는 "부두의 하역노동자들이 짐을 싣다가 '이러다가 배가 무너진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 나라로 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내가 혼자 바른 소리 했다가 쫓겨날 게 분명한데 그 소리를 할 수 있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렇게 배를 증축했다가는 위험하다'는 얘기를 누군가는 했어야 하는데 선박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조직은 낙하산 인사로 장악돼 있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도 민주주의 수준을 높여야 가능하다"고 역설했다.

안 지사는 "우리 사회가 좀 더 높은 수준의 민주주의로 우리 '신뢰'라는 자산을 키워야만 세월호의 그 아이들에게 '얘들아, 우리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었다' 이렇게 얘기할 수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이야기했다.

안 지사는 "상대를 향한 미움과 분노만으로 '나를 지지해달라'고 이야기하는 데 머물러서는 세월호의 그 슬픈 눈물 속의 대한민국을 새롭게 만들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본선경쟁력의 우위를 앞세워 자신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안 지사는 "저는 이미 가장 보수적인 충청남도에서 여야와 진보·보수를 뛰어넘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지와 사랑을 받는 정치인으로 성장했다"며 "새로운 민주당을 원한다면 정권교체 그 이상의 카드인 안희정을 지지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 어떤 가상대결을 붙여도 가장 확실히 승리할 수 있는 카드, 저 안희정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자"는 말로 연설을 마무리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