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용 "朴-최순실 관계 몰랐다" 뇌물혐의 전면 부인

송고시간2017-03-31 14:56

"대통령 독대하면서 부정청탁 한 적 없어" 특검 주장에 정면 반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강애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관계를 몰랐다며 뇌물을 건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 부회장의 변호인은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준비에서 "(최씨에게 흘러간 금품을) 박 전 대통령이 받았다고 평가할 수 없고, 이 부회장은 이 같은 사정을 전혀 인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가족도 아니고 수입·지출을 함께 관리하지도 않았다"며 "(이 부회장에게 뇌물공여죄를 적용한 것은) 어느모로 보나 법리적으로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이 3차례 박 전 대통령과 독대하면서 어떤 부정한 청탁도 하지 않았고, (박 전 대통령을 통해) 경영 문제를 해결하려 생각하거나 시도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미르·K스포츠재단이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지원한 것에 대해서는 "(배후에) 최씨가 있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최씨 딸인 정유라씨에게 말을 사주는 등 지원한 것과 관련해서는 "최씨의 방해로 정씨만 지원하게 됐지만, 처음부터 한 명만 지원하려던 것이 아니며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지원한 것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삼성그룹이 청와대가 추진하는 각종 공익사업에 지원해온 것은 노무현·이명박 정권 시절에도 마찬가지였고 다른 대기업들도 동일하게 하고 있다"며 "특검 주장은 사회공헌을 해도 청와대 부탁에 따른 것이면 모두 뇌물이라는 극단적인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주장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공소사실에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특검은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등 삼성그룹이 해결해야 할 현안에 박 전 대통령의 도움을 받기 위해 최씨 측에 총 433억원의 뇌물을 건네거나 주기로 약속한 것으로 보고 뇌물공여죄를 적용해 구속기소 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