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을지로위 "부천시, 신세계쇼핑몰 사업 중단해야"

송고시간2017-03-31 15:01

인천시민상인단체 '신세계사업 추진' 부천시장 규탄 대회 열어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乙을 지키는 위원회)'는 31일 경기도 부천시에 "상동 신세계 복합쇼핑몰 건립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입장 밝히는 이학영 민주당 을지로위원장(마이크를 잡은 인사)
입장 밝히는 이학영 민주당 을지로위원장(마이크를 잡은 인사)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이학영 민주당 을지로위원장과 우원식 전 위원장(이 위원장 오른쪽)이 31일 부천시청사 앞에서 "부천 상동 신세계쇼핑몰 사업은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2017.3.30

이학영 민주당 을지로위원장과 우원식 전 을지로위원장 등은 이날 부천시청사 앞에서 '부천 신세계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인천대책위'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민주당은 서민을 위한 정당인데 우리당 소속이 시장으로 있는 부천시가 대기업을 위한 행정을 펴고 있어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신세계쇼핑몰이 들어서면 주변 영세 상인의 피해가 클 것"이라며 "부천시에 쇼핑몰 건립사업을 철회해 줄 것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인천 시민사회상인단체로 구성된 인천대책위는 공동기자회견에 이어 100여 명의 회원이 참가한 가운데 별도로 규탄대회를 열고 "김만수 시장이 영세 상인을 몰락시킬 신세계백화점을 추진하는 것은 친재벌정책"이라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신세계그룹에도 "탐욕을 부리지 말고 사업계획을 중단한 뒤 인접한 부평구와 상생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신규철 인천대책위 집행위원장은 "부천시와 신세계그룹이 사업을 강행하면 인천지역 상인과 시민사회단체가 하나가 돼 물러섬 없이 끝까지 비타협적 투쟁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 시민상인대책위 부천시장 규탄대회 모습 [촬영 김창선]
인천 시민상인대책위 부천시장 규탄대회 모습 [촬영 김창선]

인천대책위는 지난해 5월부터 부천지역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신세계쇼핑몰 건립 반대운동을 펴오고 있다.

반면 부천시는 곧 신세계 측과 토지 매매 계약을 맺고 사업을 예정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 측은 당초 7만6천여㎡의 부지를 부천시로부터 매입해 백화점뿐 아니라 대형할인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복합쇼핑몰을 세울 예정이었다.

그러나 부천과 인근 인천 부평지역 소상공인들이 상권 붕괴 우려를 제기하며 반발하자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복합쇼핑몰은 사업에서 제외하고 절반가량인 3만7천여㎡를 매입해 사업을 축소 추진할 계획이다.

chang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