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행사 임직원에 해외 성매매 예방 직무교육

송고시간2017-03-31 16:00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한국의 이미지를 망치는 원정 성매매를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여행사 임직원을 상대로 성매매 예방 교육을 한다.

여성가족부는 3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련 기관 17곳과 함께 제47차 성매매 방지대책 추진점검단 회의를 열고 해외 성매매 방지와 철저한 법 집행에 힘쓰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여행사 임직원 직무교육에서 성매매 방지 정책을 설명하고 여성폭력에 대한 감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성매매 관련 내용을 신설한다.

외교부는 매주 한두 차례 하는 워킹홀리데이 설명회 때 해외 성매매의 불법성을 적극 안내하기로 했다.

외교부와 법무부, 일선 검찰청은 해외 성매매 사범 정보를 철저히 공유해 여권발급 제한 등 필요한 조치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원정 성매매 사건이 발생했을 때 수사를 위한 증거자료를 신속히 넘겨받을 수 있도록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국가들과 다각적 공조체계를 마련한다.

경찰청은 현지 수사기관 및 인터폴과 공조해 첩보수집을 강화하고 기획수사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국내에서 새로운 성매매 수단으로 떠오르는 랜덤 채팅앱 등에 대한 감시도 철저히 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온라인 조건만남이 이뤄지는 인터넷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을 상시 단속한다. 법무부도 아동·청소년 성매매 알선사범을 적극적으로 구속수사하고 범죄수익 환수에도 힘쓴다.

여가부는 성매매 등 여성폭력 예방교육이 성평등 관점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전문강사의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 콘텐츠를 적극 개발하기로 했다.

권용현 여가부 차관은 "성매매를 엄중한 범죄행위로 인식하지 못하는 왜곡된 인식이 여전히 남아있다. 특히 해외 성매매의 불법성을 잘 모르는 경향이 있다"며 "피해자 보호·지원과 알선업자 처벌 강화 등 모든 방면에서 법 집행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