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넷은행] 2%대 신용대출·예금 상품…금융시장 경쟁 가속

시중은행보다 예금금리는 높게 대출금리는 낮게
간편하고 싼 중금리 대출로 저축은행·카드론 타격…비대면서비스 확대
인터넷은행은 1금융권, 대출 때 2금융권보다 등급서 유리
케이뱅크 사옥 [케이뱅크 제공=연합뉴스]
케이뱅크 사옥 [케이뱅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 박의래 기자 = 국내에도 본격적인 인터넷 전문은행의 시대가 열린다.

1일 금융권과 케이뱅크에 따르면 국내 최초 인터넷은행인 케이뱅크는 오는 3일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다.

케이뱅크의 가장 큰 강점은 가격 경쟁력이다. 시중은행보다 싼 금리로 돈을 빌려주고 돈을 맡기는 고객에게는 더 많은 이자를 주겠다는 전략이다.

케이뱅크는 정기예금의 경우 최고 금리를 2%대(세전)로 책정할 예정이다. 이는 시중은행의 비슷한 상품보다 0.3∼0.7%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신용대출 금리는 2%대 후반으로 편성할 것으로 전해졌다.

신용대출 주력상품인 '직장인K 신용대출'의 최저 금리는 2.73%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시중은행의 비슷한 상품보다 1∼2%포인트 정도 낮은 수준이다.

케이뱅크 등 인터넷 전문은행은 특히 중금리 대출 시장에서 다른 금융기관과 차별화를 둘 것이란 전략이다.

이 때문에 인터넷은행의 등장은 중금리 대출 시장의 경쟁을 한층 치열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또 100% 비대면 업무로 인한 비용 절감을 금리에 반영할 계획이어서 기존 은행들의 비대면 서비스 확산 및 점포 통폐합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 중금리 대출 온라인 전쟁 점화…인터넷은행은 1금융권, 대출시 2금융권보다 등급서 유리

금융업계는 인터넷은행이 가장 주력할 분야로 중금리 신용대출 시장을 꼽고 있다.

현재 시중은행과 카드론, 저축은행 중금리 신용대출을 감안할 때 인터넷은행의 중금리 신용대출 금리는 10% 내외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인터넷은행은 비용 절감과 인터넷 쇼핑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신용평가에 활용해 고객의 조건에 맞는 다양한 금리를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은행에서 대출이 어려운 고객도 인터넷은행에서는 대출이 가능해질 수 있다.

이런 전략은 카드론 등 2금융권 대출자들을 위한 갈아타기 상품 출시로도 이어질 수 있다.

인터넷은행이 1금융권이어서 2금융권보다 신용등급에서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

은행과 저축은행들도 인터넷은행에 대응할 상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우리은행은 2015년 국내 최초로 모바일은행 '위비뱅크'를 출시하고 시중은행 최초의 중금리 대출인 '위비모바일대출'을 내놓았다.

위비모바일대출은 스마트폰을 통해 서류 제출이나 신용등급 심사 없이 대출 진행이 가능하다.

신한은행도 모바일은행인 써니뱅크를 통해 모바일 전용 중금리 대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 은행, 비대면 서비스 늘리고 점포 통폐합…구조조정까지

인터넷은행이 24시간 100% 비대면 서비스들 들고나오면서 기존 은행들도 군살 빼기에 나서고 있다.

기존 은행은 직원이 1만명이 넘지만, 인터넷은행은 200여 명 정도로 운영되고 오프라인 지점도 없어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이렇게 절감되는 비용으로 예금 이자를 더 주고 대출 금리를 낮춰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 때문에 시중 은행들도 인터넷은행처럼 비대면 서비스를 늘리고 돈 안 되는 점포를 무인점포로 바꾸거나 통폐합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5대 시중은행의 영업점 수는 4천919곳으로 전년 말(5천96곳) 대비 177곳 줄었다.

모바일 사용 빈도수가 높은 젊은층이 많거나 임대료가 높고, 점포 간 경쟁이 치열한 지역의 영업점이 주로 없어졌다.

기존에 있던 점포도 스마트 단말기를 설치해 영업점 직원을 줄이고 있다.

'희망퇴직'을 통한 인력 감축도 한창이다.

KB국민은행은 최근 2천800명이 회사를 떠나면서 지난 2년간 희망퇴직만으로 약 4천명이 나갔다. KEB하나은행도 지난 2년간 1천400명이 짐을 쌌다.

대신 인터넷은행을 겨냥한 '모바일 퍼스트' 움직임은 더 빨라지고 있다.

모바일 앱 전용 상품이 늘어나고 계좌 신규 등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은행 업무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인터넷은행이 금융권의 메기 역할을 할거라고 하더니 실제로 은행의 영업 환경을 크게 변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