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간CEO] 연임 성공한 최종식 쌍용차 사장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이 2년 연임에 성공했다. 경영난과 '쌍용차[003620] 사태'로 어려움을 겪던 회사를 정상 궤도에 올려놨다는 평가를 받으면서다.

최 사장은 지난달 31일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2년 임기의 새 대표이사로 재선임됐다.

지난 2015년 3월 쌍용차 대표이사로 취임한 최 사장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티볼리 출시 성공, 협력적 노사문화 정착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쌍용차는 지난해 9년 만에 흑자로 돌아서는 등 실적도 크게 개선됐다. 연간 매출액도 3조6천285억원으로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실적을 올렸다.

한때 법정관리까지 가는 등 위기를 겪은 쌍용차가 다시 재기의 날개를 단 것이다.

1977년 현대차[005380]에 입사하면서 자동차업계에 몸담은 최 사장은 미주법인 캐나다 담당 부사장, 미주 판매법인장 등을 거치며 주로 해외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중국 화태 자동차그룹 부총재와 영창악기 중국현지법인장도 역임했다. 2010년 1월 쌍용차에 들어온 뒤로는 영업부문장(부사장)을 맡아 영업활동을 주로 해왔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