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종→유괴→살해…8살 소녀의 생애 마지막 하루

10대 이웃이 유괴·살해…실종신고 6시간 만에 주검 발견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여느 때와 다를 바 없는 아침이었다.

8살 소녀는 지난달 29일 오전 평소처럼 일어나 학교에 갔다. 집에서 15m도 채 떨어지지 않아 익숙한 길이었다.

이날 수업은 4교시로 짧았다. 낮 12시 10분에 수업을 마친 A(8)양이 학교 급식까지 먹고 집으로 향한 건 낮 12시 44분쯤이다.

초등학교 교문을 나선 A양은 친구와 함께 바로 옆에 있는 공원 놀이터에 들렀다. 단발머리에 분홍색 머리핀을 꽂고 같은 색의 긴 바지를 곱게 차려입은 채였다.

A양은 문득 엄마에게 연락해야 한다는 사실을 떠올렸다. 누군가에게서 휴대전화를 빌리려고 했을 때 한 여성이 전화기를 빌려주겠다고 했다. B(17)양이었다.

B양(오른쪽)이 피해 아동을 유인해 자신의 거주지로 향하는 폐쇄회로(CC)TV 캡처.
B양(오른쪽)이 피해 아동을 유인해 자신의 거주지로 향하는 폐쇄회로(CC)TV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B양을 따라 놀이터를 빠져나온 A양은 아파트 옆 샛길로 향하는 그를 종종걸음으로 뒤따라갔다.

불과 5분 뒤인 낮 12시 49분 A양은 B양이 사는 아파트 라인의 엘리베이터에 함께 탔다. 자신이 살던 아파트에서 50m가량 떨어진 다른 동 아파트였다.

책을 품에 꼭 안고 머리핀을 매만지던 A양은 엘리베이터 문이 13층에서 열리자 B양과 나란히 내렸다.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에 찍힌 이 장면이 A양의 생전 마지막 모습이었다.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왼쪽이 피해 아동.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왼쪽이 피해 아동.[연합뉴스 자료사진]

13층에서 내린 B양은 A양을 데리고 자신의 집이 있는 15층까지 걸어 올라간 뒤 집 안으로 함께 들어갔다.

B양은 오후 3시께 혼자서 1층 밖으로 잠시 나갔다가 곧바로 집에 다시 들어갔고 오후 4시 9분 혼자 외출한 뒤에는 집에 들어가지 않았다.

경찰은 B양이 오후 1∼3시 사이에 집에서 A양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양의 어머니는 학교가 끝난 지 몇 시간이 지나도록 집에 오지 않는 딸의 행방을 수소문하다가 오후 4시 24분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실종 소식을 들은 학교 교장과 교사 10여 명도 학교 주변을 뒤지며 밤늦도록 A양을 찾는데 매달렸다.

하지만 A양은 실종 신고 6시간 만인 오후 10시 30분께 결국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경찰은 아파트 옥상에서 참혹하게 훼손된 A양의 시신을 발견하고 오후 10시 35분께 집 주변에서 B양을 긴급체포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긴급체포한 B양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B양은 "집에 있던 태블릿 PC 연결 잭을 피해자의 목을 졸랐다"고 진술하면서도 범행동기에 대해서는 "기억이 안 난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1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