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세균 의장 "배·보상 등 4·3문제 해결 노력하겠다"

송고시간2017-03-31 13:26

"이명박·박근혜 정부 해결 노력 미흡…안타까워"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은 31일 제주4·3사건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 발굴 유해의 신원 확인 등 남은 과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4ㆍ3 평화공원 찾은 정세균 국회의장
4ㆍ3 평화공원 찾은 정세균 국회의장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이 31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ㆍ3 평화공원을 찾아 헌화ㆍ분향하고 있다. 2017.3.31
jihopark@yna.co.kr

정 의장은 이날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헌화·분향하고 위패봉안소를 둘러본 뒤 "특별법이 시행된 지 벌써 16년이 지났음에도 국비가 제대로 지원되지 않아 발굴 유해에 대한 유전자 감식도 하지 못하는 등 지금까지 나름대로 노력해왔음에도 최근에는 미진했던 점에 대해 반성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또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이뤄지고, 유족이나 희생자에 대한 적정한 위로와 인정이 이뤄져야 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배·보상 문제가 거론되고 있는데 정부와 국회가 본격적으로 머리를 맞대고 방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김대중 대통령께서 추미애 의원에게 4·3특별법 추진을 지시한 이후 국회에서 노력해 2000년에 특별법을 공포했다. 2005년에는 과거사법을 만들어 예비검속 희생자 진상규명의 길을 열었고, 제가 민주당 대표이던 2009년에는 특별법을 후퇴시키려는 기도가 있어서 저지하려고 노력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4·3 해결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두 분 대통령께서 좀 더 관심을 갖고 필요한 조치를 해야 했는데, 미흡한 부분에 대해 도민들이 안타깝게 생각할 것이고, 저도 공감한다"며 "새 정부가 들어서면 국가가 책임의식을 느끼고 필요한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답했다.

정 의장은 평화공원 방명록에 '영령들께서 편히 잠드시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위패봉안실 찾은 정세균 국회의장
위패봉안실 찾은 정세균 국회의장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31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ㆍ3 평화공원을 방문한 정세균 국회의장이 위패봉안실에서 양윤경 4ㆍ3희생자유족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2017.3.31
jihopark@yna.co.kr

정 의장은 이어 이문교 4·3평화재단 이사장, 양윤경 4·3희생자유족회장 등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희생자와 유가족에 위로의 말을 전하며 "특별법이 제정되고 상당한 시간이 흘렀는데 아직도 여러 미진한 부분이 많아서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늦었지만 그래도 할 일은 해야 한다"며 "4·3평화재단, 유족회 등에서 말씀하신 부분을 잘 참작해서 가능한 일, 시급한 일부터 순차적으로 성의껏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4·3 평화공원 방문 뒤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대표자들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제주도문예회관 소극장에서 열리는 4·3 증언 본풀이 마당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유족 등 참석자들을 격려한다.

이어 제주제일고를 찾아 이 학교 2학년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국회의 구성과 역할'을 주제로 특강을 한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