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대선가도 두가지 과제는…親朴 안고 '연대'도 이뤄야

송고시간2017-03-31 16:01

친박 포용해 '태극기 표심' 흡수하고 범보수 단일화 추진할듯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31일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홍준표 경상남도지사의 대권가도에 놓인 두 가지 숙제는 당 내부 정비와 외연 확장이다.

'1호 당원'으로 불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에 이어 구속되는 최악의 악재를 넘어 본선 승리를 쟁취하려면 무엇보다 범보수 진영을 하나로 뭉치게 해야 한다는 데 큰 이견이 없다.

우선 내부적으로 어수선한 당 분위기를 수습하면서 친박(친박근혜)계의 지지를 끌어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경선 과정에서 거의 유일한 비박(비박근혜)계 주자로서 '양박(양아치 친박) 발언' 등으로 친박계와 갈등을 빚은 만큼 어느 정도 화해의 손짓이 필요하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는 홍 후보가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서도 필수적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 자릿수대 지지율로 야권 유력 주자들보다 뒤처진 홍 후보로서는 '집토끼'부터 단속해 지지율을 두 자릿수대로 올려놔야 자연스럽게 '보수 대표주자'의 자리를 굳힐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내 경쟁자였던 김진태 의원이 가진 '태극기 표심'을 흡수하는 일이 급선무라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홍 후보가 당 안팎의 '친박 인적청산' 요구에 대해 "당헌·당규를 무시한 초법적인 청산 조치를 취하면 '우파 대통합' 구도에 어긋날 수 있다"며 공개적으로 선을 그은 것은 그만큼 당내 결속과 친박 표 흡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홍준표, 대선가도 두가지 과제는…親朴 안고 '연대'도 이뤄야 - 1

또한,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묘사되는 이번 대선에서 집토끼만 데리고선 결코 승리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내부 단속과 더불어 외연 확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를 위해 홍 후보가 손을 잡을 수 있는 대상에는 원래 한 뿌리였던 바른정당은 물론 '제3 지대'의 비문(비문재인) 세력과 국민의당까지 포함될 수 있다.

그는 "한국당 후보가 되어 본들 초상집 상주 노릇밖에 더하겠느냐"며 연대의 필요성을 여러 차례 역설한 바 있다. 최근에는 '중도·우파 대연합론'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나 연대의 파트너들이 하나같이 '친박과는 함께 할 수 없다'는 태도라는 게 딜레마다. 친박을 끌어안으면서 동시에 외부 세력과 후보 단일화를 추진해야 하는 모순적 입장에 놓인 셈이다.

홍 후보의 해법은 인위적인 인적청산보다는 자신이 당의 주도권을 장악해 계파색을 최대한 희석함으로써 연대의 명분을 만들어주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크다.

홍 후보는 전날 "내가 후보가 되면 친박은 없다"고 선언하면서 "어떤 분은 이를 친박을 전부 내보낸다는 뜻으로 이해하는데, 제가 후보가 되면 당내 계파 자체가 없어지고 홍준표 중심의 대선체제로 간다는 뜻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친박 핵심 3인방의 당원권 정지를 끌어냈던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추가 인적청산은 대선후보를 위한 공으로 남겨놨다"며 "당헌 당규로는 인적청산을 할 수가 없다. 만약 홍 지사가 된다고 하면 정치적 선언으로 친박을 꽁꽁 묶는다는 뜻인지 궁금하다"고 내다보기도 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