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거부정·통계조작' 中랴오닝,이번엔 재난 인명피해 조작 논란

송고시간2017-03-31 14:48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최근 부정선거와 경제통계 조작 논란에 휘말린 중국 랴오닝(遼寧)성에서 재난 사상자 수를 조작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31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랴오닝성(遼寧省) 랴오양(遼陽)시 정부는 지난 29일 성명에서 산하 일부 현(縣) 정부가 2012년 8월 홍수 때 사상자가 없다고 보고한 것은 사실이 아니며 은폐한 것이라고 밝혔다.

랴오양시는 홍수 당시 사상자가 한 명도 없었다고 발표해 현지 매체로부터 체계적인 준비로 기적을 이뤘다는 찬사를 받았다.

그러나 중국 중앙인민방송국(CNR·央廣)이 당시 홍수로 랴오양에서 최소 7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다고 최근 보도하자 하루만에 사상자 수 조작이 있었음을 시인한 것이다.

작년 12월 인근 지역인 안산(鞍山)시 정부도 2012년 홍수로 인한 사망자 수가 5명이라는 일부 현의 초기 보고가 과소평가된 것이라고 시인했다.

CNR에 따르면 당시 홍수로 안산에서 최소 38명이 사망했다.

랴오양과 안산은 진상 조사를 통해 관련자들을 처벌하겠다고 밝혔지만, 책임자는 물론 실제 사상자 수도 공개하지 않았다.

랴오닝성 도시들이 사상자 수 조작을 뒤늦게 시인한 것은 현지 주민들이 적극적인 언론 제보 등을 통해 진실 확인 노력에 나선 데 따른 것이다.

안산시가 2012년 8월 홍수 피해를 사망자 5명과 실종자 3명으로 제한한 슈옌현 당국의 재난 구호 노력을 치하하자 사상자수 축소에 반발한 현지 주민들은 베이징의 관영 매체들에 희생자 이름과 나이, 성, 주소 등을 제공하며 당국을 압박했다.

랴오양 주민 자오롄화(여)가 CNR에 남편이 2012년 홍수로 죽었지만, 지방 정부가 아무런 지원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호소하는 등 청원 움직임도 일었다.

중국에서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발발 때 장원캉(張文康) 당시 위생부장과 멍쉐눙(孟學農) 베이징시장 등을 진상을 은폐한 책임을 물어 해임한 이후 사상자 수 공개가 이전보다 투명해졌지만, 일부 지방 관리는 여전히 자신의 경력 관리를 위해 사상자 수를 조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랴오닝성에서는 경제통계 조작과 뇌물이 동원된 선거 부정이 드러나기도 했다.

앞서 랴오닝성 천추파(陳求發) 성장은 성 정부가 2011∼2014년 중앙정부의 의사결정에 영향을 주기 위해 허위 수치를 이용해 경제통계를 조작했다고 지난 1월 시인했다.

랴오닝성은 작년 9월 인대 대표 선거에서 부정선거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난 452명의 대표 자격을 박탈하고 한달 뒤 인대 대표 447명을 새로 선출하는 파문도 겪었다.

2012년 8월 중국 랴오닝성에서 발생한 홍수
2012년 8월 중국 랴오닝성에서 발생한 홍수

(EPA=연합뉴스)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