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명길 "김종인 출마할 듯…다른 의원, 탈당 가능성"

송고시간2017-03-31 12:24


최명길 "김종인 출마할 듯…다른 의원, 탈당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오른쪽)와 최명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오른쪽)와 최명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종인, 안철수 평가 변했다…비문연대가 아닌 가치연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최명길 의원은 31일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결국 대선에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 측근인 최 의원은 이날 PBC 라디오에 출연해 "(김 전 대표가) 아직 결심을 못 하고 있지만, 제 느낌으로는 '결국은 나서게 되지 않을까'하는 느낌이 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의 추가 탈당 가능성에 대해 "현직 정치인의 탈당은 부담스러운 일이고 복잡한 준비과정이 있어야 해 예측이 어렵다"면서 "상황이 진정되면 여러분들이 움직일 가능성은 높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한 김 전 대표의 평가가 바뀐 것과 관련해서는 "정치적으로 경쟁하는 사람들에 대한 평가는 매우 상대적인 것"이라며 "안 전 대표가 사람들에게 '많이 변했구나'하는 느낌을 준 것에 따라 김 전 대표의 평가도 변했다"고 답했다.

과거 김 전 대표가 안 전 대표에게 '정직하지 않은 사람' 등으로 비판한 것을 두고는 "김 전 대표의 말은 2011년 안철수 당시 원장에게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전 대표, 정운찬 전 국무총리,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비문(비문재인)연대' 또는 '반문(반문재인)연대'를 구상한다는 것과 관련, "그런 표현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연대를 해서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물리쳐야 할만한 부피나 가치가 있다고 인정하지 않는다"며 "굳이 무엇을 반대한다면 친박(친박근혜)·친문(친문재인) 세력의 패권적 행태"라고 강조했다.

이어 "긍정적으로 포용하면서 무엇을 만들어내는 세력을 갈구하는 국민의 욕구에 부응하기 위해서 가치 연대와 공동정부를 만든다는 것"이라며 "희망을 보여주는 연대를 하는 것이지 누구를 반대하는 연대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의 정치적 영향력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큰 영향이 있을 것인지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구속·불구속은 정치권이 결정한 것이 아닌 법원이 한 결정이기 때문에 정치적인 새로운 흐름이 만들어질 것 같지 않다"며 "어떤 한 후보 쪽으로 (지지가) 집결한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예측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