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 "국민의당 경선 띄우기 지나쳐"vs朴 "민심이 띄운것"

송고시간2017-03-31 12:31


秋 "국민의당 경선 띄우기 지나쳐"vs朴 "민심이 띄운것"

개회 선언하는 추미애 대표
개회 선언하는 추미애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거친 신경전…"경선 규모, 격이 달라" vs "바람 인다…승리 확신"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31일 종반으로 치달은 양당 경선의 흥행 문제를 놓고 가시돋친 신경전을 벌였다.

최근 '보조타이어'와 '폐타이어'로 이어진 때아닌 '타이어 논쟁'으로 감정싸움을 벌인데 이은 '2라운드' 가 전개되는 모양새이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의도적으로 국민의당 띄우기가 좀 지나치다"고 포문을 연 뒤 "단순 참여자를 비교해도 민주당은 36만명 이상이고 국민의당은 겨우 11만명으로, 3배 이상 차이가 난다. 많은 선거인단이 있는 수도권으로 올라올수록 격차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발끈했다.

추 대표는 "국민참여 규모와 지역분포를 보더라도 클래스가 다르고 격이 다르다"며 "도를 넘은 국민의당 띄우기가 결국 민주당의 정권교체를 막아보겠다는 것이라면 민주당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과 함께 당당히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국민의당 측이 경선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며 자평하고, 안철수 전 대표 측에서 "대선은 '안철수 대 문재인'의 양자대결"로 치러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치는 데 대해 견제구를 날린 것으로 해석된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추 대표의 발언에 즉각 반격하고 나섰다.

박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살다보니 아주 재밌는 일이 있다. 추 대표가 공개 발언으로 '언론이 국민의당 띄우기를 하고 있다'고 했는데, 언론이 띄우는 게 아니라 민심이 띄우기를 하니까 잘못 착각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박지원-주승용, '꼼꼼히'
박지원-주승용, '꼼꼼히'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왼쪽)와 주승용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scoop@yna.co.kr

앞서 최고의원회의에서는 "우리가 국민으로부터 기대를 받는 것은 상당히 유의미하다. 2∼3일 전부터 대구에서도 '문재인은 안된다', '국민의당에 기대를 건다'는 바람이 일고 있다고 한다"고 자평했다.

또 YTN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4월5일 후보확정이 되면 문재인과 우리 당 후보가 일대일 구도가 돼서 승리할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도 이날 추 대표 발언과 관련, 하남 신장시장 방문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이것은 정당간, 정치인간, 정당과 언론의 신경싸움이 아니다. 모든 판단은 국민이 하신다는 생각으로 겸허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응수했다.

앞서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캠프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은 지난 28일 라디오에서 국민의당 안 전 대표에 대한 호남 지지를 '보조타이어'에 비유하며 깎아내렸고, 이에 안 전 대표는 "본인들이 폐타이어라고 자백하는 것"이라고 정면으로 받아친 바 있다.

안 전 대표의 경쟁력 등을 놓고도 양측의 공방이 이어졌다.

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문 전 대표와 안철수는 체급이 다르다. 저는 국가대표와 유소년축구라고 생각하는데, 자꾸 이렇게 주면 착시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윤호중 정책위의장은 전날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연대가능성을 놓고 DJP(김대중+김종필) 연합과 비교하는 시각이 있다고 한다"며 "누가 봐도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이날 안철수 전 대표 캠프 전현숙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과 문 후보 측근의 오만함과 무례함은 끝이 어디인가"라며 "안 후보와 캠프는 정치공학적 연대를 단 한 번도 언급한 바 없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아들 채용 비리 의혹으로 반문재인 정서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민주당이 지레짐작까지 하며 남의 당을 걱정할 처지가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