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건희 동영상' 촬영 공범 "특정 기업 사주 없었다"

송고시간2017-03-31 13:15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이건희 동영상' 촬영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CJ제일제당 부장 출신 선모(56)씨 측이 자신은 촬영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주완 판사 심리로 진행된 첫 재판에서 선씨의 변호인은 "(촬영과 관련한) 공소 사실을 전부 부인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재판 이후 취재진과 만나 "검찰이 '이건희 동영상' 5건 중 1건을 찍는 데 선씨가 공모했다고 공소장에 적었지만, 이는 동생의 카메라 마련에 카드를 빌려준 것일 뿐"이라며 "선씨는 촬영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그는 동영상이 특정 기업의 사주가 아닌 우연한 계기로 촬영된 것이라고 했다. 또 이 사건과 별도로 기소된 이 회장 측을 상대로 한 '공갈' 혐의에 대해서는 향후 재판에서 다툴 예정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선씨 동생(46)과 이모(38)씨 등이 2011년 12월∼2013년 6월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삼성그룹 이건희(75) 회장의 은밀한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촬영했으며 선씨도 이에 카메라를 지원을 하는 등 가담했다고 보고 있다.

동영상에는 이 회장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여성들에게 돈 봉투를 건네고 성관계를 암시하는 대화를 나누는 장면 등이 담겼다.

이들은 영상을 미끼로 2013년 6월∼8월 삼성 측으로부터 약 9억원을 뜯어냈으며 이 돈은 이 회장의 차명계좌에서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재판은 선씨 한 명에 대한 것이며 선씨와 나머지 일당 5명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촬영) 및 공갈 등의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이에 선씨 측은 법원에 사건 병합을 요청한 상태다.

검찰은 영상 촬영 당시 이 회장과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상속 분쟁이 있었던 점에서 CJ 측의 조직적 개입을 의심했으나 현재까지 단서는 찾지 못했다.

다만 선씨 일당이 이 회장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뒤 CJ그룹 관계자에게도 거래를 제안한 정황은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 재판은 4월7일 오전 10시30분 열린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