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정부서 과학은 뒷전…백악관 과학정책기술국 '개점휴업'

송고시간2017-03-31 14:59

백악관 CTO실 직원수 24명→1명 급감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과학 기조를 반영하듯 백악관의 과학·기술 컨트롤타워 기능이 사실상 멈춰 섰다.

30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두 달이 넘었지만, 과학기술 고위직 중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임명한 사람은 단 1명에 불과하다.

실리콘밸리의 억만장자 투자자 피터 틸의 비서실장 출신 인사가, 백악관 과학기술정책국(OSTP) 내의 부(副) 최고기술책임자(CTO)에 선임된 게 유일하다. 그 역시 대학에서 정치과학을 전공한 인사여서 IT 업종과는 거리가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임 정부에서 근무하던 과학자들과 실리콘밸리 인사들이 줄줄이 떠나면서 CTO실 전체 직원은 대선 전 24명에서 현재 1명으로 대폭 줄었다.

"이산화탄소가 기후온난화의 주범이 아니다"(스콧 프룻 환경보호청 청장)라고 주장하며 과학계의 거센 반발을 불러온 트럼프 행정부의 시각을 반영한 셈이다.

이런 탓에 백악관 비서동인 아이젠하워빌딩 4층에 있는 과학기술정책국은 휑한 풍경이라고 NYT는 전했다.

백악관 과학기술정책국이 있는 아이젠하워 빌딩 [출처=백악관 홈페이지]
백악관 과학기술정책국이 있는 아이젠하워 빌딩 [출처=백악관 홈페이지]

과학기술 보좌진의 인선이 지연되는 상황을 트럼프 대통령의 '과학 무관심' 탓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 한 백악관 직원은 "과학보좌관 후보자들을 검토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트럼프 행정부 전반의 과학 경시 기류를 반영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빈톤 서프 구글 부회장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과학이 정책 우선순위에서 밀려나 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2008년 정권 인수위 단계에서 존 P. 홀드런 하버드대 교수를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장에 임명한 것을 시작으로, 임기 내내 기후변화대응을 비롯해 과학정책에 주력했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는 뚜렷하게 대조된다는 것이다.

전임 오바마 행정부에서 130명까지 인력이 늘면서 미국의 과학기술 정책을 총괄했던 백악관 과학기술정책국은 존폐에 기로에 선 모양새다.

실제 트럼프 인수위의 일부 인사들은 아예 과학기술정책국의 폐지까지 주장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회계연도 예산안 초안에서도 과학기술 및 환경 분야 예산을 대폭 삭감하는 계획을 내놨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