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버스업체 불법개조 수사 관련 서울시청 압수수색(종합2보)

송고시간2017-03-31 15:11

서울시 "자료 제출하는 등 조사에 협조하는데 수색해 유감"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김동규 기자 = 버스 운수업체의 불법 개조 여부를 수사하는 경찰이 시 공무원이 이러한 사실을 방조했는지를 확인하고자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31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서울시청 버스정책과 등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서울시내 일부 버스 운수업체가 자격없이 버스와 승용차 등을 불법으로 개조하고 있다는 내용을 확인하고 시 공무원의 방조 여부를 묻기 위해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내 노선 등을 운영하는 이 운수업체는 회사 소속 버스에만 허용된 자가 정비를 일반 승용차나 경유차, 압축천연가스(CNG) 및 휘발유 겸용차 등에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회사가 자격 없이 버스나 승용차 등을 불법 개조하는 것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시 공무원 등이 이를 방조했는지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경찰은 시청 내 교통 정책이나 운수업체를 담당하는 부서를 압수수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특정 공무원이나 수사 리스트가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경찰은 전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압수수색 전에도 경찰이 요구한 자료는 제출하고, 관련자 조사에도 응하는 등 수사에 협조하고 있었다"며 "혐의가 특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나와 유감"이라고 말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