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人事'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 사직서 제출(종합)

송고시간2017-04-07 18:41

외교부 수리 방침…김인식 코이카 이사장 거취는 미정

유재경 미얀마 주재 대사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재경 미얀마 주재 대사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인선 과정에 '비선실세' 최순실 씨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밝혀진 유재경(58) 주 미얀마 대사가 사의를 표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7일 "유재경 대사가 6일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며 "개인 일신상 이유로 사직하고자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유 대사는 외교부에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이를 수리할 방침이며, 유 대사는 현지 정리가 마무리하는 대로 이달 하순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기 전무 출신인 유 대사는 작년 5월 외교부 관료인 이백순(58)씨에 이어 미얀마 대사로 임명됐다.

삼성전기 유럽판매법인장, 글로벌마케팅실장 등을 역임한 유 대사는 브라질과 독일 등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지만, 미얀마 관련 업무는 한 적이 없었기에 인사 배경을 두고 인선 당시부터 궁금증이 제기됐다.

특검 조사 결과 유 대사는 최순실 씨가 미얀마에서의 이권 도모에 활용하기 위해 낙점했고, 청와대 추천 케이스(특임공관장)로 대사가 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일시 귀국해 지난 1월 31일 특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뒤 미얀마로 복귀해 대사직을 수행해왔다.

최순실 씨가 미얀마에서의 이권을 위해 유 대사와 함께 천거해 임명되도록 한 김인식(68)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이사장은 현재 거취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김 이사장 거취와 관련, "여러 가지 검토와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