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일 만에 '뚝딱'…한국당 초단기 대선후보 선출

송고시간2017-03-31 11:30

朴전대통령 파면으로 시작해 구속된 날에 전당대회


朴전대통령 파면으로 시작해 구속된 날에 전당대회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

왼쪽부터 홍준표 경상남도지사, 김진태 의원,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이인제 전 최고위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자유한국당이 31일 오후 전당대회를 열고 제19대 대통령선거에 출마할 후보를 선출한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 다음 날인 11일 조기대선 체제로 전환한 한국당은 20일 만에 후보를 뽑게 됐다. 공교롭게도 전당대회 당일 오전에 박 전 대통령이 구속됐다는 소식이 날아들었다.

한국당은 지난달 16일부터 대선준비단을 가동했지만, 당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대선 준비 체제에 돌입한 것은 11일부터였다.

당시 집권여당인 만큼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전제로 하는 조기대선 준비를 드러내놓고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군소주자들이 난립하는 상황에서 당은 신속히 경선 일정과 방식을 확정했다.

12일 비상대책위에서는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된 홍준표 경상남도지사의 대선 출마가 가능하도록 당원권을 회복시켰다.

같은 날 발표된 경선 규정은 최종 여론조사 실시 전까지 추가 후보등록이 가능하도록 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염두에 둔 특혜 조항이라는 비난을 샀다.

이에 반발한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경선 불참 선언 등 당내 '분란'까지 감수한 결과는 15일 황 권한대행의 불출마 선언으로 끝났다.

18일 1차 컷오프를 통해 예비경선 등록자 9명 중 3명을 걸러냈고, 20일 2차 컷오프를 통해 후보가 다시 4명으로 압축됐다.

1차 컷오프 전날 열린 비전대회 현장을 김진태 의원을 지지하는 태극기 부대가 '점령'하다시피 하면서 눈총을 받기도 했다.

본경선은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이 전 최고위원과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김진태 의원 등 3명이 비박(비박근혜)계인 홍 지사를 둘러싸는 구도로 치러졌다.

후보들 사이에서는 바른정당을 포함한 범보수 단일화와 친박계 인적청산 문제를 놓고 연일 설전이 벌어졌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범보수 후보 중 1위를 달리는 홍 지사와 그를 뒤쫓는 김 의원 간 신경전이 특히 치열했다. 거친 언사가 오간 TV토론은 예상보다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으면서 목적을 달성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당대회에서는 26일 실시된 책임당원 현장투표와 29∼30일 국민 6천 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를 절반씩 반영해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전당대회를 끝으로 퇴진하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당의 존폐를 염려할 수밖에 없던 상황에서도 전당대회를 열어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데까지 이르게 된 것은 참으로 감개무량하게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