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X 개통 13년…국민 1인당 11회 이용·지구 8천325바퀴 돌아

송고시간2017-03-31 19:42

누적 이용객 5억8천만명…열차 보유대수·운행횟수 2배 늘어


누적 이용객 5억8천만명…열차 보유대수·운행횟수 2배 늘어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2004년 4월 1일 개통한 KTX 열차가 13년간 운행한 거리가 3억3천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달리는 KTX 열차 [코레일 제공=연합뉴스]
달리는 KTX 열차 [코레일 제공=연합뉴스]

누적 이용객이 5억8천만명으로 국민 1인당 11번씩 이용했으며, 지구를 8천325바퀴 돌고 지구와 달을 434회 왕복한 셈이다.

31일 코레일에 따르면 2004년 평균 7만명에 불과했던 1일 이용객은 올해 1월 1일 기준 18만명으로 2.5배 증가했다.

2천만명이었던 개통 초기 연간 이용객은 6천만명으로 크게 늘었다.

운행횟수는 2004년 142회에서 2016년 264회로 증가했다.

2004년 당시 경부선과 호남선만으로 운행을 시작해 2011년 전라선 개통, 2015년 호남고속선 개통 등 운행노선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연말 서울-강릉 간 고속철도 개통을 포함해 신규 운행노선이 계속 증가할 예정이어서 운행횟수는 꾸준히 늘어날 전망이다.

KTX가 첫 운행을 시작할 때 코레일이 운영한 열차는 모두 46편성이었다.

KTX 개통 13년…국민 1인당 11회 이용·지구 8천325바퀴 돌아 - 2

열차 종류도 프랑스 알스톰사의 'TGV 레조'를 기반으로 하는 'KTX-1' 열차 한 종류뿐이었다.

코레일은 2010년 현대로템이 국내 기술로 개발한 'KTX-산천'을 투입하고, 2015년 '신형 KTX-산천'(호남산천)을 추가 투입하는 등 새로운 고속열차를 연이어 도입하며 개통 초기보다 2배 늘어난 92편성의 열차를 운용하고 있다.

시속 250㎞급의 'EMU-250' 열차 구매 계약을 맺어 2020년 말까지 투입하며, 지난해 12월 설계 최고속도 시속 352㎞의 동력 분산식 고속열차 구매 계약을 체결하는 등 새로운 고속열차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마트폰 보급 확대에 따라 2008년부터 열차 내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지난 3월부터는 더욱 빠른 속도와 3배 늘어난 데이터 용량의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한다.

2004년에는 역 창구와 인터넷 홈페이지에서만 열차 승차권을 구매할 수 있었지만 2010년 말 최초의 스마트폰용 예매 애플리케이션 '글로리 앱'을 선보였으며, 2013년 '코레일 톡'으로 이름을 바꾸며 디자인과 편의성을 개선했다.

지난 2월에는 사용자 경험에 주안점을 둔 '코레일 톡+'를 새롭게 출시해 누적 다운로드 수 230만명을 돌파했다.

서울-강릉 간 고속철도도 연말께 개통된다.

KTX 개통 13년…국민 1인당 11회 이용·지구 8천325바퀴 돌아 - 3

서울에서 열차를 타고 1시간 30분 만에 강릉에 도착할 수 있게 돼 진정한 의미의 전국 반나절 생활권이 실현되는 셈이다.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는 현재 경부선에 일부 투입된 'KTX 산천' 원강선 열차 15편성과 기존의 KTX, KTX-산천 4편성을 포함해 모두 19편성을 운용하며, 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새로 도입하는 'EMU 250' 열차로 대체한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KTX는 13년간 고객의 사랑과 관심 속에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잇는 한국 교통망의 중심이 됐다"며 "앞으로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적인 종합 교통서비스 기업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