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일호 "대우조선, P플랜까지 안가는 것이 좋다"

송고시간2017-03-31 12:40

"추경, 구체적 준비 없다…4차 산업혁명 등 도전요인에 적극 대응해야"

4차 산업혁명 중장기 전략 논의
4차 산업혁명 중장기 전략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4차 산업혁명 중장기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중장기전략위원회' 2차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utzza@yna.co.kr

(세종·서울=연합뉴스) 박대한 박의래 기자 =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대우조선해양의 채무재조정과 관련해 "채권자의 의사가 중요하지만 P 플랜(프리패키지드 플랜)까지 가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 정부의 심정"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3기 중장기전략위원회 2차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우조선 처리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P플랜이 되면 법원이 결정권을 갖게 되니 법원과 협의하며 해야 한다"면서 "P플랜으로 가면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대해서는 "추경을 하게 되면 어떤 사업이 필요할까 생각은 할 수 있지만, 구체적으로 준비하는 것은 없다"고 답변했다.

이날 회의에서 거론된 근로시간 축소와 관련해서는 "단순히 일자리를 나누는 것으로는 고용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생각해 봐야 한다"면서 "다만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보다 근로시간이 길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 성찰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열린 회의에서 유 부총리는 "4차 산업혁명, 인구구조 변화, 사회자본 확충과 같은 도전요인들은 이미 우리 사회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장기전략위원회의 주재하는 유일호 부총리
중장기전략위원회의 주재하는 유일호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4차 산업혁명 중장기 전략에 대해 논의하는 '중장기전략위원회' 2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utzza@yna.co.kr

지난해 구성된 민관합동 3기 중장기전략위원회는 4차 산업혁명과 인구구조 변화, 사회자본을 중장기전략 중점 수립과제로 선정하고 그동안 대응전략을 논의해왔다.

유 부총리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경제·사회적 영향은 이전의 산업혁명보다 파괴적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민간이 중심이 돼 유연한 대응을 하고 정부는 경제 전반의 구조개혁과 규제 합리화를 통해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영향 역시 상당 부분 이미 나타나고 있으므로 출산율 제고 노력과 인적자원 활용을 강화하는 등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회자본을 확충해야만 이러한 4차 산업혁명,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정책대응이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만큼 정부와 시민사회의 공동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오늘 발표하는 중장기전략은 단기적 대응에서 벗어나 중장기적 시계에서 미래의 정책과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며 "더 깊이 있는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겠지만 새로운 시각에서 재점검해 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와 함께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종찬 국가경영전략연구원장은 "한국경제가 위기를 기회로 삼아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사회 포용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중장기전략이 사회적 논의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돼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