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구협회, 3일 기술위 개최…슈틸리케 '경질-유임' 결정 관심

송고시간2017-03-31 16:51

월드컵 본선 직행권 2위 유지로 경질 명분 약해…대안 부재론도

6월 13일 카타르전까지 두 달여 시간…새 감독 영입 가능 시기


월드컵 본선 직행권 2위 유지로 경질 명분 약해…대안 부재론도
6월 13일 카타르전까지 두 달여 시간…새 감독 영입 가능 시기

경질-유임 갈림길에 선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질-유임 갈림길에 선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경질이냐, 유임이냐'

울리 슈틸리케(63) 축구대표팀 감독의 거취가 다음 주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위원장 이용수)에서 결정된다.

대한축구협회는 다음 달 3일 기술위원회를 열고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중국, 시리아전에서 드러난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을 분석하고 대표팀 운영 방안과 대책 등을 논의한다고 31일 밝혔다.

최대 관심은 지난 23일 '창사 참사'로 기억되는 중국전 0-1 패배와 28일 시리아전 1-0 승리에도 무딘 공격력과 불안한 수비를 드러낸 슈틸리케 감독의 거취에 쏠려 있다.

기술위원회는 대표팀 감독 선임과 관련한 전반적인 권한을 행사하기 때문에 이번 회의에서 슈틸리케 감독의 운명이 정해질 수 있다.

지난 2014년 9월 24일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슈틸리케 감독의 계약 기간은 '러시아 월드컵까지'로 돼 있으나 기술위에서 해임 결정이 나면 조기에 짐을 싸야 한다.

그러나 경기력에서 문제점을 드러냈다고 하더라도 한국이 현재 월드컵 본선 직행이 보장되는 A조 2위를 지키고 있다는 점에서 해임 명분이 약하다는 지적이 나올 수 있다.

한국은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4승1무2패(승점 13)를 기록, 이란(5승2무·승점 17)에 이어 2위에 랭크돼 있다. 3위 우즈베키스탄(4승3패·승점 12)에 승점 1점 차로 쫓기고 있지만 9회 연속 본선 진출 희망은 여전히 살아 있다.

슈틸리케 감독 경질 이후의 '대안 부재론'도 축구협회로서는 부담이다.

월드컵 최종예선 3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슈틸리케 감독을 자를 경우 명장 반열의 외국인 감독이 과연 '독이 든 성배'로 불리는 한국 대표팀 사령탑을 맡겠다고 선뜻 나설지가 의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전히 축구팬 사이에서 슈틸리케 감독 경질론이 확산하고 있어 축구협회 기술위로서는 고민이 크지 않을 수 없다.

아울러 카타르전까지 두 달 이상의 시간이 남아 있어 새 사령탑 영입이 불가능하지 않다는 의견도 많다.

국내파 중에서는 강한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신태용(47)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이 첫 손으로 꼽힌다.

A대표팀에서 코치로 슈틸리케 감독을 보좌했기 때문에 누구보다 빨리 선수단을 파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신태용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신태용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하지만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이 카타르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직전인 6월 11일 끝나는 데다 U-20 월드컵에서의 한국 성적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외국인 사령탑 후보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 시티를 창단 후 첫 우승을 이끌었던 클라우디오 라니에리(65·이탈리아) 감독과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 사령탑을 지냈던 후안데 라모스(63·스페인) 감독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한편 기술위에서 슈틸리케 감독의 잔류로 결론이 나면 남은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본선행을 확정 짓기 위한 지원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만약 교체 쪽으로 의견이 모이면 5월 말까지 새 사령탑을 영입할 전망이다.

기술위가 슈틸리케 감독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