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장 "세종∼서울 고속도 청주 경유 반대…계획대로 해야"

"KTX 세종역 신설, 국토부서 결론 낼 것"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이춘희 세종시장이 충북 쪽의 '서울∼세종 고속도로 청주 경유' 주장에 대해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브리핑하는 이춘희 세종시장
브리핑하는 이춘희 세종시장이춘희 세종시장이 30일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세종시 제공=연합뉴스]

이 시장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세종∼서울 고속도로 노선을 변경하게 되면 사업 추진이 상당히 늦어질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청주시는 세종∼서울 고속도로 노선이 청주 오송읍을 경유해야 지역발전에 유리하다는 논리로 국토교통부에 노선 변경 필요성을 건의할 뜻을 내비치고 있다.

이 시장은 "청주시 쪽으로 노선을 바꾸면 보상비가 많이 들어 경제성이 떨어진다"며 "원래 계획했던 노선대로 추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일단 정부는 (청주를 지나지 않는) 현재 노선으로 확정한 것으로 보면 된다"며 "우리도 국토부에 시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KTX 세종역 신설을 놓고 충북도와 갈등 양상을 빚는 것에 대해 "(한국철도시설공단이) 현재 타당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며 "우리 시와 충북도가 각각 입장이 있겠지만 사업을 추진하는 건 국토부인 만큼 거기서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30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