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멧돼지의 횡포' 농작물 피해 동물 1위…까치 밀어내

송고시간2017-03-31 07:07

지난해 전체 피해액 16억5천만원, 전년보다 31% ↓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지난해 경기도내 농작물에 피해를 준 유해 야생동물 1위는 '멧돼지'가 차지했다. 전년도 피해 동물 1위였던 '까치'는 3위로 밀려났다.

31일 도가 일선 시군을 통해 조사한 2016년 유해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 현황을 보면 총 피해액은 16억5천여만원으로 집계됐다.

멧돼지와 까치[연합뉴스 자료사진]
멧돼지와 까치[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피해액 24억2천여만원보다 31.8%(7억7천여만원) 감소한 것이다.

농작물별 피해액은 채소류가 4억600여만원으로 가장 많고, 다음이 벼 2억4천900여만원, 배 2억400여만원, 포도 5천600여만원, 사과 5천100여만원, 호도 3천400여만원, 기타 6억4천700여만원이다.

동물별 피해 규모는 멧돼지가 6억1천700여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고라니가 3억8천500여만원, 까치가 2억7천700여만원, 오리류가 6천100여만원, 청설모가 4천100여만원 순이었다.

참새로 인한 피해액도 3천2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체 야생동물 피해액이 전년도보다 감소했는데도 멧돼지 피해액은 오히려 전년 5억2천700여만원보다 9천만원(17.1%) 늘어났다.

2015년 농작물에 가장 큰 피해를 준 유해동물 1위는 까치였고, 멧돼지가 2위, 고라니가 3위였다.

지난해 시군별 피해는 남양주시가 2억9천8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평택시 1억9천200여만원, 여주시 1억8천600여만원 등이었다.

도 관계자는 "농작물 피해액은 농민들의 신고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전년도와 비교하는 것이 큰 의미는 없다"며 "다만 2015년의 경우 연초에 총기 사고로 한동안 유해동물 포획이 중단돼 피해액이 다소 많았던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126145600030

title : 올 하반기 인기 완구는…팽이완구 저물고 '춘추전국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