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돋보기] 구속 갈림길에 선 박근혜 전 대통령…"법과 원칙에 맞게"

송고시간2017-03-30 15:43

묵묵부답
묵묵부답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3.30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자신의 구속 여부를 결정할 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참석하자 누리꾼들은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한 공정한 판단을 해달라고 사법부에 요청했다.

네이버 아이디 'gqko****'는 "대한민국이 법이 살아있는 나라인지 알 수 있는 날이겠군요"라며 영장심사 결과를 기다렸다.

'ksdo****'는 "잘못을 전혀 인정하지 않으면서 법대로 해보자고 한 게 박 전 대통령이다. 이제 엄중한 사법부의 처리를 기다릴 때다. 사법부가 반드시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걸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해본다"고 댓글을 달았다.

다음 사용자 'KARMA'도 "국민이 납득할만한 결과를 기다립니다!"라고 말했다.

'aloa****는 "죄가 있다면 당연히 구속할 것이고 죄가 없다면 풀어주는 게 맞다"고 말했다.

형평성을 들어 구속이 불가피하다는 댓글도 보였다.

'kik6****'는 "최순실, 김기춘, 안종범 등 다 구속됐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만 구속되지 않으면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luck****는 "죄를 지었으면 법에 따라 누구든지 벌을 받는 게 당연한 이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 사용자 '등그리'는 "한 때 우리나라의 대통령이었다. 법과 원칙 앞에 최고 책임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라"라고 말했다.

이와 달리 박 전 대통령 구속은 지나치다는 의견도 있었다.

네이버 아이디 'jyki****'는 "국격을 생각해 불구속 재판이 공정하다"고 반박했다.

'seon****'는 "누가 봐도 억지고 조작"이라고 비판했다. 'mymy****'는 "(박 전 대통령이)직접 받지도 않았는데 무슨 뇌물"이라고 말했다.

'vkfk****'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도 그렇고 박근혜 전 대통령도 그렇고 도망갈 우려가 없는데, 구속은 왜 한다는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sujin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