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메이저리그 최초 공식 핫도그 탄생

미국 핫도그 많이 먹기 대회 주최하는 네이선스 페이머스, 메이저리그 공식 핫도그로 선정[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핫도그 많이 먹기 대회 주최하는 네이선스 페이머스, 메이저리그 공식 핫도그로 선정[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핫도그는 미국 야구팬들이 경기장에서 가장 즐겨 먹는 음식 중의 하나다.

미국핫도그·소시지협의회(The National Hot Dog and Sausage Council)는 메이저리그 경기 중 야구팬들이 먹는 핫도그의 수가 시즌당 2천만 개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한다.

핫도그는 메이저리그의 비공인 대표 음식이었다.

2017년에 이르러서야 메이저리그 141년 역사상 최초의 공식 핫도그가 탄생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피자, 타코에 이어 핫도그에서도 메이저리그 공식 스폰서가 '드디어' 선정됐다고 29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폭스비즈니스도 "오늘 전까지는 맥주, 신용카드, 심지어 타이어와도 공식 스폰서 협약을 맺은 메이저리그에 야구의 가장 고전적인 음식인 핫도그의 공식 브랜드가 없었다"도 설명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이날 네이선스 페이머스(Nathan's Famous)와 공식 스폰서 협약을 체결했다.

네이선스 페이머스는 1916년 뉴욕 코니아일랜드에서 시작한 핫도그 체인점이다. 매년 '핫도그 먹기 대회'를 개최하는 업체로도 유명하다.

네이선스는 뉴욕 양키스, 뉴욕 메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이애미 말린스 등 메이저리그 구단의 개별 공식 핫도그 업체이기도 하다.

스콧 하비 네이선스 수석부사장은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 "야구는 미국의 국민 스포츠이고, 네이선스는 100년 이상 핫도그를 판매해왔다"며 이번 협약이 자연스러운 만남이라고 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29 1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