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文 때리기' 파상 공세…"동원은 문빠가 최고"

"차떼기·향응 제공·모바일 떼기 불법경선…文 징계해야"
주승용 원내대책회의 발언
주승용 원내대책회의 발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운데)가 28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3.2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은 28일 더불어민주당의 첫 순회경선이 문재인 전 대표의 불법 선거운동 의혹으로 얼룩졌다며 파상공세를 펼쳤다.

국민의당 법률위원회 임내현 이용주 공동위원장은 이날 문 전 대표 측의 우석대학교 태권도학과 학생 동원 의혹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적폐를 청산해야 할 대선후보가 국민을 속이고 인원동원, 향응제공, 차떼기, 모바일 떼기와 같은 구태로 선거를 혼탁하게 하고 있다"며 "문 후보는 즉각 불법선거운동을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제1정당으로서 불법선거운동에 대한 책임자를 처벌하고 해당 예비후보에 대한 징계를 단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도 민주당 호남경선 결과를 놓고 의원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이동섭 의원은 "이춘석 문재인 특보단장이 국민의당 호남경선 투표 참여자 9만명은 동원된 것이라며 호남폄하 발언을 했다"며 "학생들을 차에 태워서 행사장 데려가고 밥 먹이고 하는 게 동원이다. 동원은 '문빠'들이 최고 수준"이라며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 의원을 두고 "호남 3선이라는 사람이 호남 민심을 모른다"면서 "호남·제주 투표 인원 9만3천명은 국민의당 중심의 정권교체로 민심이 바뀐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주승용 원내대표도 "민주당 호남경선은 행여나 했지만 역시나였다"면서 "민주당은 유권자 대부분이 현장에 오지 않았다. 국민의당 경선 열기가 훨씬 뜨거웠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호남 경선 1위 차지한 문재인
호남 경선 1위 차지한 문재인(광주=연합뉴스) 김인철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왼쪽)가 27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후보자 호남권역 선출대회에서 1위를 차지하고 환호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2017.3.27
yatoya@yna.co.kr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자신들의 경선과정에서 빚어진 지지 조작, 동원 의혹 등 불미스런 일이 국민의당에서도 똑같이 있었을 것이라고 보는 모양이나 이는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이라고 일침을 가하면서 "호남의 반문재인 정서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후보가 당내경선에서 압승한 것인지 곰곰이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문 전 대표 아들의 취업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연일 이어갔다.

황인직 부대변인은 "공교롭게 모두가 선망하는 일자리인 공공기관인데도 경쟁률은 2:2였고, 공교롭게 입사하고 보니 기관장이 아버지 친구였다"면서 "특혜가 아니라는 문재인 캠프의 변명은 취업난에 절망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능력 없으면 부모를 원망하라'던 정유라의 발언을 떠올리게 할 뿐"이라고 쏘아 붙였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28 12: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