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맹군 오폭' 모술 사망자 511명…어린이 187명"


"'동맹군 오폭' 모술 사망자 511명…어린이 187명"

"모술 오폭 사망자 511명…어린이 187명"
"모술 오폭 사망자 511명…어린이 187명"(테헤란 AFP=연합뉴스) 미군이 주도하는 국제동맹군의 오폭에 따른 이라크 모술 서부지역 민간인 사망자가 애초 알려진 200여 명이 아니라 511명이며 이 가운데 15세 이하 어린이가 187명으로 파악됐다고 중동전문 매체 뉴아랍이 26일(현지시간) 이라크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공습으로 건물이 파괴된 모술 서부 알자디다 지역에서 한 남자가 주변을 살펴보는 모습. ymarshal@yna.co.kr
국제동맹군의 모술 서부 공습[AP=연합뉴스자료사진]
국제동맹군의 모술 서부 공습[A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미군이 주도하는 국제동맹군의 오폭에 따른 이라크 모술 서부 민간인 사망자가 애초 알려진 200여명이 아니라 500명이 넘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동 전문 매체 뉴아랍은 26일(현지시간) 이라크 구조 당국 관리들을 인용해 오폭으로 사망한 모술 민간인 수가 511명이며 이 가운데 15세 이하 어린이가 187명으로 파악된다고 보도했다.

한 관리는 현재까지 시신 511구가 수습됐다면서 폭격으로 시신이 심하게 훼손돼 이 중 200여구의 신원이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폭격 지점에서 수백m 떨어진 곳까지 사망자가 생겨 인명 피해 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이라크 당국은 전망했다.

현지 언론에서는 국제동맹군이 국제적으로 금지된 무기를 폭격에 사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살림 알주부리 이라크 의회 의장은 25일 국제동맹군의 오폭에 대해 "매우 심각한 일이 벌어졌다"며 "대규모 민간인 사망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제동맹군은 25일 낸 성명에서 "공습자료를 살펴본 결과, 지난 17일 이라크 군경의 요청에 따라 IS 조직원과 장비를 공습한 모술의 서부 지역이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했다는 지역과 일치한다"면서 오폭을 사실상 시인했다.

이슬람국가(IS) 공습을 지휘하는 미 중부사령부도 25일 성명을 통해 "끔찍한 이번 비극의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민간인 피해를 피하는 특단의 대책을 계속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국제동맹군 참여 국가 가운데 해당 지역을 폭격한 곳이 어디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국제동맹군의 공습에 따른 민간인 피해를 집계·분석하는 독립 매체 에어워즈의 자료에 따르면 이달 17일 모술 서부를 폭격한 곳은 영국 공군이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27 05: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