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부패수사 확대될 듯…집권 우파정당 실세들 겨냥

송고시간2017-03-24 02:35

전직 대통령·상원의장, 현직 상원의원 등 수사 대상에 올라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사법 당국의 권력형 부패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대법원의 에지손 파킨 대법관은 23일(현지시간)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이 요청한 정치권 주요 인사들에 대한 부패수사를 허용했다.

부패수사 대상에는 주제 사르네이 전 대통령과 헤난 칼례이루스 전 상원의장, 호메루 주카 상원의원 등이 포함됐다.

이들이 집권당인 우파 브라질민주운동당(PMDB) 소속이라는 점에서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에게도 상당한 정치적 부담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호드리구 자노 브라질 연방검찰총장
호드리구 자노 브라질 연방검찰총장

[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앞서 자노 총장은 전직 대통령과 전·현직 각료, 상·하원의원 등 80여 명에 대한 부패수사를 대법원에 요청했다.

브라질 현행법에 따르면 전·현직 대통령과 연방정부 각료, 상·하원 의원은 대법원에서만 재판을 받는다.

자노 총장은 공금 유용과 불법선거자금 수수 등 혐의를 적용, 이들을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노 총장은 지난 21일에는 리우데자네이루 시에서 열린 부패 척결 행사에 참석, "브라질 시민사회는 부패 관행을 더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사법 당국의 부패수사가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행사는 세르지우 카브라우 전 리우 주지사에 대한 부패수사를 통해 환수된 2억5천만 헤알(약 905억 원)을 리우 주 정부에 돌려주기 위해 마련됐다.

카브라우 역시 브라질민주운동당 소속이며 2007년부터 2014년까지 리우 주지사를 지냈다.

자노 총장은 "터무니없는 부패 관행이 리우 주와 브라질을 파국으로 몰고 가고 있다"면서 "법과 제도가 올바르게 작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호메루 주카 상원의원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호메루 주카 상원의원

[출처:브라질 뉴스포털 UOL]

주제 새르네이 전 브라질 대통령
주제 새르네이 전 브라질 대통령

[출처:브라질 뉴스포털 UOL]

헤난 칼례이루스 전 상원의장
헤난 칼례이루스 전 상원의장

[출처: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에서 '반부패 영웅'으로 일컬어지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부패수사는 전국민적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수사를 흔들림 없이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의 조사에서 응답자의 96%가 '무제한 부패수사'를 지지했다. 정치적 불안정과 경제적 불확실성이 커지더라도 부패수사가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은 90%를 넘었다.

26일에는 시민사회단체 주도로 부패수사를 지지하고 고위 공직자의 특권 철폐, 정치·사법 개혁 등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예정이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