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세월호 인양, 침몰않는 대한민국 안전호돼야"

송고시간2017-03-23 09:42

"대선때 국민투표 어렵지만 조기개헌 완수 약속해야"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동현 기자 = 바른정당 대표권한대행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본격적으로 시작된 세월호 인양작업과 관련해 "부디 성공해서 침몰 원인이 밝혀지고 미처 수습 못 한 학생, 선생님들이 다 가족들 품으로 돌아가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세월호 인양, 침몰않는 대한민국 안전호돼야" - 1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전 국민의 아픈 상처가 되살아나 참담한 심정이며, 세월호 유가족과 미처 (희생자를) 인양하지 못한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세월호는 우리 사회의 총체적 안전 불감증이 빚은 인재이자 참극"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세월호 이후 우리 사회는 안전 대한민국을 한목소리로 외쳤고, 정부는 참사 이후 콘트롤타워를 세우고 매뉴얼도 만들고 예산도 늘렸다"면서 "하지만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안전 불감증에서 빚어진 크고 작은 사고가 세월호 이후에도 계속되고 대형사고가 터지면 허둥대는 후진적 관행이 여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인양은 앞으로 영원히 침몰하지 않을 대한민국의 안전호가 돼야 한다. 대한민국 통합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면서 "안전한 대한민국 건설에 여야, 좌우가 있을 수 없다. 낡은 제도를 개선하고 설마 하는 무사안일주의를 벗어던지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개헌과 관련해 "20대 국회에서 조기개헌이 필요하다고 서명한 의원이 199명"이라면서 "그런데 민주당 의원 중 많은 분이, 국민의당도 많은 분이 지금은 목소리조차 내지 않고 모두 숨었다"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문희상 의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의 이름을 직접 거론했다.

그는 "야당의 반대로 대선 때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하는 것은 어렵지만, 이 상황에서도 조기개헌에 찬성했던 의원들은 조기개헌에 대한 입장을 국민과 역사 앞에 분명히 밝히고 언제까지 완수하겠다는 약속이라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