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부패고기' 파문 원인은 나눠먹기식 부패구조 때문?

특정 정당이 지역 농축산물 검역 시스템 장악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 벌어진 대형 육가공업체들의 부패고기 불법유통 사건이 고질적인 부패구조에서 비롯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전국 27개 주의 농축산물 검역 시설 가운데 최소한 19곳이 특정 정당에 장악된 것으로 확인되는 등 시스템 운영에 근본적인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 최대의 농축산물 수출국인 브라질에서 검역 과정에 상당한 이권이 개입될 가능성이 크며, 이 때문에 검역 담당자가 주요 정당에 의해 정치적으로 임명되면서 부패 요인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부패고기' 사건이 터진 이후 농업부는 육가공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위생검역 담당 공무원 30여 명을 해고했다.

그러나 이 사건은 공무원 해고에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육가공업체들이 제공한 뇌물이 주요 정당에 흘러들어 간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 신문의 조사에 따르면 전국 27개 주의 검역 시설 가운데 브라질민주운동당(PMDB)이 10곳, 진보당(PP)이 4곳, 공화당(PR)과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이 각각 2곳, 브라질노동당(PTB)가 1곳을 장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좌파 노동자당(PT)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정부(2003∼2010년)와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정부(2011∼2016년), 우파 브라질민주운동당의 미셰우 테메르 현 대통령 정부를 거치면서 이루어진 것이다.

전문가들은 농축산물 검역 담당자가 정치적으로 임명되면 검역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블라이루 마기 농업장관은 "지역 정치권에서 검역 업무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는 게 사실"이라면서 "정당의 개입 없이 기술적 전문가가 임명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블라이루 마기 농업장관(왼쪽)이 육류제품 판매대를 둘러보고 있다.
블라이루 마기 농업장관(왼쪽)이 육류제품 판매대를 둘러보고 있다.[출처: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상파울루 시내 한 슈퍼마켓의 육류 판매대
상파울루 시내 한 슈퍼마켓의 육류 판매대[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브라질 연방경찰은 지난 주말 30여 개 육가공업체의 공장과 관련 시설 190여 곳을 기습 단속해 세계 최대 소고기 수출회사 JBS와 닭고기 수출회사 BRF 등이 유통기한이 지난 고기를 시중에 판매해온 사실을 적발했다.

경찰은 이 업체들이 부패한 고기의 냄새를 없애려고 사용 금지 화학물질을 쓰는 등 위생규정을 어겼으며, 상당량이 외국으로 수출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불법유통 의혹을 받는 육가공 작업장 21곳에 대한 수출허가를 취소하기로 했으나 브라질산 육류를 수입하는 국가들의 수입중단이 잇따르고 있다.

지금까지 브라질산 육류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홍콩, 칠레, 멕시코 등이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브라질의 육류 수출액은 134억8천만 달러에 달한다. EU, 일본, 홍콩, 이집트, 칠레,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네덜란드, 아랍에미리트에 등이 10대 수출 대상국이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23 0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