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검찰총장 "시민사회 부패 용납안해…부패수사 계속돼야"

정치권의 부패수사 축소 시도에 일침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의 호드리구 자노 연방 검찰총장이 부패수사 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자노 총장은 전날 리우데자네이루 시에서 열린 부패 척결 행사에 참석, "브라질 시민사회는 부패 관행을 더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사법 당국의 부패수사가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행사는 세르지우 카브라우 전 리우 주지사에 대한 부패수사를 통해 환수된 2억5천만 헤알(약 905억 원)을 리우 주 정부에 돌려주기 위해 마련됐다.

카브라우는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이 이끄는 우파 브라질민주운동당(PMDB) 소속으로 2007년부터 2014년까지 리우 주지사를 지냈다.

자노 총장은 "이 같은 터무니없는 부패 관행이 리우 주와 브라질을 파국으로 몰고 가고 있다"면서 "법과 제도가 올바르게 작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드리구 자노 브라질 연방검찰총장
호드리구 자노 브라질 연방검찰총장[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앞서 자노 총장은 전직 대통령과 전·현직 각료, 상·하원의원 등 83명에 대한 부패수사를 대법원에 요청하면서 부패수사를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브라질 현행법에 따르면 전·현직 대통령과 연방정부 각료, 상·하원 의원은 대법원에서만 재판을 받는다.

또 정치권에서 선거자금과 뇌물·돈세탁 등 범죄행위를 구별해 소급 처벌하지 않도록 하는 등 부패수사 확대를 저지하려는 시도가 이뤄지는 것과 관련, 자노 총장은 "부패수사는 정치를 범죄시하려는 게 아니며 민주주의의 필수적인 부분인 정당정치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브라질 부패수사를 이끄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
브라질 부패수사를 이끄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한편, 브라질에서 '반부패 영웅'으로 일컬어지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최근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부패수사는 전국민적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수사를 흔들림 없이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의 조사에서 응답자의 96%가 '무제한 부패수사'를 지지했다. 정치적 불안정과 경제적 불확실성이 커지더라도 부패수사가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은 90%를 넘었다.

오는 26일에는 시민사회단체 주도로 부패수사를 지지하고 고위 공직자의 특권 철폐, 정치·사법 개혁 등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예정이다.

모루 판사의 SNS 동영상은 부패수사가 3년을 넘긴 시점에 맞춰 만들어졌다.

브라질 사법 당국은 2014년 3월 17일부터 '라바 자투(Lava Jato: 세차용 고압 분사기) 작전'으로 불리는 부패수사를 벌여왔다.

사법 당국은 그동안 38단계에 걸쳐 부패수사를 벌여 260명을 기소했고 연방법원은 125명에게 유죄판결을 했다.

이들에게는 1천317년 21일의 징역형이 선고됐고, 100억 헤알(약 3조6천372억 원)에 대해 국고 환수 조처가 내려졌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23 02: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