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전주시, 대한민국 문화특별시 지정" 약속

"전주는 문화·역사자원 보고…많은 자부심 느껴"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전주를 찾아 "전주를 대한민국 문화특별시로 지정해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주를 문화특별시로 지정하고 전주가 실질적으로 대한민국의 역사문화전통의 도시로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22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안희정 후보
22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안희정 후보

안 후보는 "국내·외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전주는 우리 대한민국의 문화와 역사자원의 보고"라고 평가한 뒤 "보편적 세계 가치를 갖고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전주시를 보면 우리는 많은 자부심을 느끼게 된다"고 피력했다.

이어 "국가의 역사문화·민족문화 창달이라는 의무와 사명을 갖고 전주시의 문화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북대 앞에서 대학생들과 사진 촬영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전북대 앞에서 대학생들과 사진 촬영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앞서 전주시는 각 정당에 대선공약으로 '전통문화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제정'과 1천년 역사 정립·재창조, 문화유산 거점 구축, 전통문화기반 4차산업 선도 등 3대 핵심정책을 대선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제안했었다.

전주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한옥마을 1천만 관광객 시대를 열었다.

전주시는 1천년을 이어온 전주만의 역사와 전통, 문화가 관광 활성화로 이어져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구도심 330만㎡(100만평)를 '아시아 문화 심장터'로 조성 중이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22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