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슬람 국가' 파키스탄, 70년만에 힌두교도 혼인 신고 허용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이슬람 국가인 파키스탄에서 그동안 법의 사각지대에 놓였던 힌두교도들의 결혼 생활이 70년 만에 법 테두리 안으로 들어오게 됐다.

20일 파키스탄 지오TV 등에 따르면 맘눈 후사인 대통령은 1947년 파키스탄이 영국에서 분리 독립한 이후 처음 전국적으로 통용되는 힌두 혼인법을 전날 공포했다.

이 법은 파키스탄에 사는 힌두교 신자들의 혼인 신고뿐 아니라 이혼 방법과 재산 분배, 재혼 등 혼인 생활 전반을 규율하고 있다.

2억 인구 가운데 97%가 이슬람교도인 파키스탄에서는 그동안 결혼법제가 이슬람교도에만 적용되고 힌두교도의 결혼을 관할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힌두교 부부는 결혼해도 혼인 신고를 할 수 없었고 혼인관계를 공식적으로 증명하는 서류를 관공서에서 발급받을 수도 없었다.

이 때문에 힌두교도 부부가 함께 살다가 이혼하게 되면 재산 분배나 자녀 양육권 등을 놓고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파키스탄에는 현재 힌두교도가 300만명 이상 사는 것으로 파악된다. 파키스탄 내 힌두교 단체는 힌두 인구가 800만 명 이상이라고 주장한다.

나와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는 "힌두교도 역시 다른 종교 공동체와 마찬가지로 파키스탄을 사랑한다"면서 "이들에게 동등한 법적 보호를 제공하는 것은 국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19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서 열린 힌두교 공동체 집단결혼식에 참가한 신부.[EPA=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서 열린 힌두교 공동체 집단결혼식에 참가한 신부.[EPA=연합뉴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20 19: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