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룰라 2018년 대선 행보 본격화…"출마하면 이길 것"

송고시간2017-03-20 09:34

대선출마 저지나선 우파진영 맹비난…부패혐의재판이 관건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2018년 대선에서 승리해 재집권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혔다.

룰라 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북동부 파라이바 주(州) 몬테이루 시에서 지지자들에게 한 연설을 통해 출마 저지에 나선 우파진영을 비난하면서 행사 분위기를 사실상의 대선 출정식으로 이끌었다.

룰라는 "그들은 내가 브라질 국민에게 일자리와 소득 증대의 꿈을 실현해줄 것을 알기 때문에 대선 후보가 되지 않도록 신에게 빌고 있을 것"이라면서 "내가 2018년 대선에 출마하면 승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에 지난해 탄핵으로 쫓겨난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과 좌파 노동자당(PT) 소속 상·하원 의원, 주지사 등이 대거 참석했다.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하는 룰라 전 대통령[출처:브라질 뉴스포털 UOL]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하는 룰라 전 대통령[출처:브라질 뉴스포털 UOL]

북동부 몬테이루 시 행사에 참석한 룰라 전 대통령(왼쪽)과 호세프 전 대통령
북동부 몬테이루 시 행사에 참석한 룰라 전 대통령(왼쪽)과 호세프 전 대통령

[출처:브라질 뉴스포털 UOL]

그는 지난주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전국농업노동자회의에 참석,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정부 탓에 브라질이 위기에 처했다며 곧 국민을 찾아가는 전국 투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테메르 대통령 정부가 침체에 빠진 경제를 되살린다는 명분으로 외국인의 토지 매입을 대폭 허용하려는 것과 관련, "우리의 땅을 팔고 얼마 후에는 바다도 팔아버릴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룰라는 또 인권 개선과 노동자 권리 증진 등을 거론하면서 지난 좌파정권에서 이룬 사회적 성과를 지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브라질 국민을 위해 2018년 대선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부패혐의로 기소된 이후 대선 출마 의사를 직접 밝힌 처음이다.

브라질 연방검찰은 부패와 돈세탁 등 혐의로 룰라를 모두 5차례 기소했으며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재판에서 부패혐의가 인정돼 실형이 선고되면 대선 출마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

이런 가운데 룰라는 다음 달 초 열리는 노동자당 전당대회에서 새 대표로 선출될 가능성이 크다.

룰라가 노동자당 대표를 맡게 되면 대선 행보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그는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유지하며 재집권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투표의향을 묻는 여론조사에서 룰라는 16.6%를 얻었다. 다른 후보들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득표율 1∼2위 후보를 놓고 결선투표가 치러지면 룰라는 모든 후보를 상대로 승리할 것으로 전망됐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