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졸음 운전 탐지장치의 진화…심박 수 알고리즘 등 이용

송고시간2017-03-19 10:52

미국 도로의 졸음운전 경고판 [위키미디어]
미국 도로의 졸음운전 경고판 [위키미디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음주 운전보다 더 무서운 졸음운전. 미국 고속도로안전협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졸음운전으로 사망한 사람은 824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런 졸음운전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기술 개발도 지속해 왔다.

현재 아우디와 벤츠, 볼보 등의 차량에 탑재된 졸음운전 탐지 시스템은 자동차의 움직임을 모니터링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운전대의 각도, 차선 이탈, 운전 시간과 도로 상태 등을 통해 졸음운전이 탐지됐을 때 커피 컵 아이콘이 뜨면서 알람으로 경고하는 형식이다.

[볼보 제공]
[볼보 제공]

그러나 일부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이 '커피 컵 버전'을 넘어서는 더 진화된 기술에 몰두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 전했다.

초점은 졸음운전을 차량의 움직임에 앞서 더 빨리 탐지해 내는데 맞춰진다.

플레시 세미컨덕터라는 회사는 심장박동 수의 변화를 모니터하는 센서를 좌석에 설치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이 회사가 개발한 알고리즘은 운전자가 실제로 피곤함을 느끼기 전에 운전자의 호흡이 잠자는 사람의 전형적인 패턴으로 바뀌는 시점을 감지해 이를 알려준다고 NYT는 전했다.

영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 회사의 케이스 스트리클랜드 최고기술책임자(CTO)는 "5년 이내에 차 안에서 이 센서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차 회사들과 여러 기술 제휴를 맺고 있는 독일 부품업체 보쉬는 운전자의 자세나 심박 수, 체온뿐 아니라 운전자의 머리와 눈의 움직임을 모니터하는 카메라 기반의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 시스템이 반자율주행차에 적용되면, 운전자가 졸음운전 징후가 있다고 판단될 때 자동으로 자율주행 시스템으로 운전 기능이 이전되면서 차량을 비상정지 시키거나 도로변으로 세울 수도 있다고 NYT는 전했다.

차량 간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지는 수준으로 기술이 발전하고 실제 그런 차들이 도로를 주행하게 되면, 주변 차량의 졸음운전까지 통보받을 수 있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도 있다.

아우디와 메르세데스, 테슬라 등에 칩을 공급하는 업체인 엔비디아 역시 인공지능을 이용해 개별 운전자들의 행태를 학습하고 운전자가 평상적인 상태를 벗어날 경우 경고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 시스템 역시 운전자의 표준 자세, 머리 위치, 눈의 깜박임, 표정 등의 여러 지표를 통해 이상이 발견되면 경고를 하고, 또는 자율 주행기능을 통해 안전 지역으로 이동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하지만 NYT는 "아무리 졸음운전 탐지 기술이 진화한다고 해도 졸음은 생리적 필요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최선의 해결책은 역시 가장 비기술적인 것, 즉 잠시 운전을 중단하고 잠을 자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항공기 조종사에 대한 한 연구결과를 보면 26분 동안 낮잠을 잔 조종사는 그렇지 않은 조종사와 비교해 34% 업무수행이 향상됐고, 경각심은 54% 증가했다고 한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