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윤종-서영우, 평창 월드컵 1차 시기 2위…명예 회복 시동

송고시간2017-03-18 19:10

원윤종-서영우의 주행장면[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윤종-서영우의 주행장면[AP=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창=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한국 봅슬레이 대표팀의 '간판' 원윤종(32·강원도청)-서영우(26·경기BS연맹) 조가 평창 월드컵에서 명예 회복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원윤종-서영우 조는 18일 강원도 평창의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6-2017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제8차 대회 1차 시기에서 50초44를 기록, 32개 팀 중 2위에 올랐다.

1차 시기 1위인 '봅슬레이 최강자'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토르스텐 마르기스 조(독일)의 50초24보다 0초20 느린 기록이었다.

이로써 원윤종-서영우 조는 상위 20개 팀이 겨루는 2차 시기에 출전, 메달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원윤종-서영우 조는 지난 시즌을 세계랭킹 1위로 마치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 기대주로 부상했다.

그러나 올 시즌 월드컵 1차 대회에서 3위에 오른 뒤 4위(2차), 5위(3차), 8위(4차), 8위(5차), 16위(6차), 11위(7차)로 부진한 데 이어 세계선수권에서 중도탈락하며 마음고생을 겪어왔다.

또 다른 한국인 선수 김동현(30)-전정린(28)은 1차 시기 50초84로 공동 15위를 기록했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