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부 "기상 좋으면 내일 세월호 인양 시도"(종합)

송고시간2017-03-18 19:18

19일 오전 6시 최종 테스트…오전 8시 인양 여부 확정

세월호 인양 '하늘과 바다가 도와야'
세월호 인양 '하늘과 바다가 도와야'

(진도=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5일 오후 전남 진도군 세월호 참사 해역에서 잭킹바지 두 척에서 인양업체 직원들이 인양작업을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1일 소조기에 테스트를 거쳐 다음 달 5일 소조기에는 기상 여건과 바다 사정이 허락한다면 세월호 인양을 시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2017.3.15
pch80@yna.co.kr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정부가 이르면 19일 세월호 인양을 시도할 예정이다. 단 기상 여건이 좋고 인양을 위한 사전 테스트가 무사히 완료됐을 때만 가능하다.

해양수산부는 "19일 기상 여건이 보다 호전되고 테스트 결과가 양호하다면 현장 전문가의 판단에 따라 테스트에 이어 인양 시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18일 밝혔다.

해수부는 "19일 오전 6시께부터 인양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2∼3시간 후 테스트 성공 여부가 결정되면 그 결과에 따라 인양 시도 여부를 19일 오전 8시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인양작업 분주
세월호 인양작업 분주

(진도=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5일 오후 전남 진도군 세월호 참사 해역에서 해저에 가라앉아 있는 세월호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하는 잭킹바지 두 척에서 인양업체 직원들이 인양작업을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오는 21일 소조기에 테스트를 거쳐 다음 달 5일 소조기에는 기상 여건만 허락한다면 세월호 인양을 시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2017.3.15
pch80@yna.co.kr

현재 세월호가 가라앉아있는 해역에는 세월호를 끌어올릴 잭킹바지선 2척과 이렇게 끌어올린 세월호를 받쳐 들고 목포신항으로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이 대기 중이다.

해수부와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는 18일부터 잭킹바지선의 와이어 장력 테스트 등 인양을 위한 사전 점검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양 테스트는 잭킹바지선의 유압을 실제로 작동시켜 세월호를 해저면에서 1∼2m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험인양을 통해 계산한 선체 무게중심 등 각종 항목을 확인하고, 보정값을 컴퓨터 제어시스템에 적용해 66개 인양 와이어에 걸리는 하중의 정밀배분 작업을 하게 된다.

[그래픽] 세월호 어떻게 인양하나
[그래픽] 세월호 어떻게 인양하나

전체적인 인양 작업은 ▲ 세월호 선체에 설치한 리프팅빔에 연결된 와이어의 다른 한쪽 끝을 잭킹바지선의 유압잭과 연결 ▲ 세월호를 인양해 반잠수선이 대기하고 있는 안전지대(조류가 양호한 지역)로 이동 ▲ 반잠수선에 세월호를 선적·부양 ▲ 목포신항 철재부두로 이동(약 87㎞)해 육상 거치 순이다.

인양이 시작되면 19일 오후 2∼4시께 선체가 수면 위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완전히 모습을 드러내는 시점은 오후 6∼7시께로 예상된다.

잭킹바지선이 끌어올린 세월호를 반잠수선에 선적하기까지는 3일가량이 걸리고, 목포신항으로 옮겨 거치하기까지는 하루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상하이샐비지가 기상정보를 받는 호주의 해양기상예보 전문업체 OWS에 따르면 이날부터 3일간 1.5m 이상의 높은 파도는 예보되지 않아 기상 여건이 양호한 상태다.

안전한 작업을 위해 이번 최종 점검과 세월호 본 인양 시에는 작업선 주변 1마일(1.6㎞) 이내의 선박항행과 300피트(약 91m) 이내의 헬기 접근이 금지된다. 드론은 거리와 관계없이 접근을 일절 금지한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