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태 "자살 검토하는 사람도 있나"…홍준표와 또 '설전'

송고시간2017-03-18 18:43

'대구 서문시장' 논쟁 이어 2라운드 격돌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18일 홍준표 경상남도지사의 '자살 검토' 발언과 관련, "억울한 게 있어도 재판으로 풀어야지, 자살하겠다면 국민을 상대로 협박하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김진태 "자살 검토하는 사람도 있나"…홍준표와 또 '설전' - 1

친박계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살을 검토하는 사람도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지사는 앞서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대법원 판결이 남아있어 자격 논란이 있다'는 지적에 "0.1%도 가능성이 없지만, 유죄가 되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답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김 의원은 "검토보고서 1안 자살, 2안 자살미수, 3안은?"이라며 홍 지사의 발언을 비꼰 뒤 "이거 어디 무서워서 국민을 하겠나"라고 힐난했다.

김 의원과 홍 지사의 설전은 2라운드 격이다. 김 의원은 지난 16일에도 홍 지사의 출마선언 장소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우겠다는 분이 박 전 대통령이 정치적 고비가 있을 때마다 방문했던 대구 서민시장에서 출정식을 연다고 한다. 출정식 장소나 바꾸고 '박근혜를 지우자'고 하기 바란다"며 선공을 날린 바 있다.

그러자 홍 지사는 "걔(김 의원)는 내 상대가 아니다. 앞으로 애들 얘기해서 열 받게 하지 말라"고 일축했고, 김 의원은 17일 기자회견을 열어 "품위를 지켜주기 바란다"며 재반격을 가했다.

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범보수진영의 선두를 달리는 홍 지사를 때리면서 경선레이스에서 경쟁 후보로 입지를 다지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김진태 "자살 검토하는 사람도 있나"…홍준표와 또 '설전' - 2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