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동부, 전자랜드 꺾고 5연패 탈출…PO가 보인다

송고시간2017-03-18 18:01

1위 인삼공사는 꼴찌 KCC 잡고 '매직넘버 2'

덩크슛 맥키네스
덩크슛 맥키네스

원주 동부 웬델 맥키네스가 18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자랜드전에서 덩크슛을 하고 있다. (KBL=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농구 원주 동부가 인천 전자랜드를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 7부 능선을 넘었다.

동부는 18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전자랜드 전에서 77-71로 이겼다.

5위 동부는 5연패를 끊으면서 25승 26패를 기록했다.

동부는 올 시즌 3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LG와 승차를 2경기 차로 벌려 6강 진출이 매우 유리해졌다.

반면 6위 전자랜드는 4연패를 기록하면서 24승 28패에 머물렀다.

7위 창원 LG와 승차도 반 경기 차로 좁혀지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안심할 수 없게 됐다.

동부는 이날 경기 1쿼터에서 김주성이 홀로 10점을 기록하며 24-20으로 앞서갔다.

2쿼터에서는 점수 차를 더 벌렸다.

2쿼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득점을 쏟아내며 42-28, 14점 차로 전반전을 마쳤다.

외국인 선수 웬델 맥키네스는 2쿼터에만 10점을 넣었다.

전자랜드는 외국인 선수 제임스 켈리가 발목 통증을 호소해 벤치로 물러난 것이 치명적이었다.

동부는 두 자릿수 점수 차를 이어갔다.

동부는 3쿼터를 63-46, 17점 차로 앞서면서 손쉽게 승리하는 듯했다.

그러나 동부는 4쿼터에 급격히 흔들렸다. 상대 팀 켈리에게 연거푸 득점을 허용하면서 격차가 줄어들었다.

경기 종료 3분 여전엔 켈리에게 3점 슛, 박성진에게 골밑슛을 허용하면서 71-66, 5점 차로 쫓겼다.

이때, 동부 외국인 선수 맥키네스가 힘을 냈다.

그는 경기 종료 1분 40초를 남기고 상대 팀 패스를 가로챈 뒤 바스켓카운트를 기록하며 전자랜드의 흐름을 끊었다.

동부는 남은 시간을 지공으로 응수하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동부 맥키네스는 30점을 넣으며 양 팀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두경민이 11점을 넣었다.

1위 안양 KGC 인삼공사는 최하위 전주 KCC와 원정경기에서 73-66으로 승리하며 '매직넘버'를 2로 줄였다.

인삼공사는 2위 고양 오리온이 남은 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더라도, 남은 3경기에서 2승 1패만 기록하면 우승한다.

8위 SK는 3위 삼성에 연장 승부 끝에 91-85로 이겼다.

3위 삼성은 플레이오프 4강 직행 티켓이 달린 2위 오리온과의 격차가 2경기 차로 벌어졌다.

삼성은 남은 3경기에서 전승을 거둔 뒤 오리온의 전패를 노려야 해서 사실상 2위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삼성 리카르도 라틀리프는 21점 19리바운드를 기록해 올 시즌 32연속 경기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그는 로드 벤슨(동부)과 역대 더블-더블 연속 기록 공동 1위에 올랐지만, 고개를 숙였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