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주자들 "정권교체 동참해달라" 勞心구애…성과연봉제 입장차

송고시간2017-03-18 17:52

文 "정권교체 준비됐다" 자신감…안희정 "압도적인 정권교체" 경쟁력 강조

(고양=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야권 대선주자들이 18일 열린 공무원노조총연맹(공노총) 출범식에 대거 참석, 야권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노동자 표심을 향해 러브콜을 보냈다.

박수치는 대선주자들
박수치는 대선주자들

(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18일 열린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제4대 출범식에 대선주자들이 공노총 이연월 위원장의 연설을 들으며 박수를 치고 있다. 오른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공노총 최병욱 수석부위원장,안희정 충남지사,정의당 심상정 대표. 2017.3.18
joy@yna.co.kr

다만 노동계 주요쟁점인 성과연봉제 폐지를 놓고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즉시 폐지'를 주장한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제도의 불합리성을 인정하면서도 폐지에는 신중한 의견을 보이며 미묘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공노총 출범식에는 민주당 주자인 문 전 대표와 안 지사, 국민의당 주자인 안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 정의당 대선후보 심상정 상임대표까지 야권의 대선주자 6명이 나란히 참석했다.

문 전 대표는 축사에서 조류독감(AI) 방역을 하던 성주군청 공무원, 세 자녀의 엄마인 보건복지부 사무관, 고용부 직원 등이 최근 잇따라 숨진 것을 언급하며 "공무원 인권을 유린하는 것을 바꾸겠다. 국민에 책임을 다하는 '책임정부'를 만들겠다. 공무원을 과로에서 해방시키겠다"고 역설했다.

문 전 대표는 "성과평가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가 사회자가 '즉시 폐지' 입장을 밝혀달라고 하자 "분명히 약속드린다. 공공부문 성과연봉제와 성과평가제를 즉각 폐지하겠다"고 강조해 좌중의 환호를 받았다.

그러면서 "정권교체의 동지가 되어달라. 저는 자신있다. 준비돼있다"면서 '대세론'을 유지하고 있는 선두주자로서의 자신감을 내비쳤다.

안 지사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성과연봉제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고는 "일방적인 평가제도의 불합리 때문에 문제가 되고 있다. 평가제도를 혁신하든, 연봉제를 폐지하든 둘 중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 문 전 대표와는 입장차를 보였다.

그러면서 "야권 후보 중에 가장 압도적 지지로 정권교체를 약속할 수 있는가, 모든 조사에서 저 안희정이라고 나온다. 정권교체를 반드시 해낼 후보는 안희정"이라면서 문 후보의 '대세론'에 맞서 '본선경쟁력 우위'를 내세웠다.

안 전 대표는 "성과에 대한 구체적 합의조차 마련되지 못한 채 성과평가제, 성과급적 연봉제, 저성과자 퇴출제로 공무원을 무한실적경쟁으로 내몰고 있다"며 제도의 문제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해법으로는 "합리적 인사평가제도와 담당직무에 대한 적정 보상제도의 마련이 시급하다"고 언급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행사에서는 문 전 대표와 안 전 대표가 마주쳤지만 다소 어색한 듯한 분위기를 연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출범식 시작시간 행사장에 도착한 문 전 대표는 미리 자리한 안 전 대표 등과 악수를 하며 인사했지만, 별다른 인사말은 주고받지 않았다.

중앙통로를 사이에 두고 떨어져 앉았던 이들 둘은 주최 측의 안내로 안 전 대표가 문 전 대표 옆자리로 옮기며 나란히 앉게 됐다.

그러나 문 전 대표는 정면을 응시하며 물을 마시고, 안 전 대표는 준비해온 인사말이 적힌 종이를 펼쳐 읽는 등 둘 사이에 별다른 대화가 오가지는 않았다. 먼저 축사를 마친 문 전 대표가 내려와 안 전 대표에 잠시 악수를 청한 뒤 곧바로 자리를 떴다.

이날 손 전 대표는 "공무원이 공직자로서 자부심을 갖고 일하고, 한사람의 노동자로서 권익을 찾는 것이 바로 공노총의 11대 추진과제의 핵심이다. 저 손학규가 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부의장은 "열악한 근무환경 속에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공무원 여러분의 충정과 애국심이 역사에 빛날 것"이라면서 "공무원 권익과 공직사회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입법과 정책 입안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심 상임대표는 "성과연봉제는 이미 선진국에서 실패했다. 대통령이 되면 즉각 폐지하겠다"면서 "공노총의 11대 과제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선거때니까 표 얻으려고 동그라미 치는게 아니다. 이게 바로 정의당의 노선이고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이재명 성남시장도 공노총 출범에 맞춤 보도자료를 내고 공공주문 성과주의 폐지와 공무원노조법 개정, 노조와의 대화창구 마련 등을 약속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공노총 출범식에 앞서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현장을 방문하고 조속한 복구에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안 전 대표와 손 전 대표는 오전에 KBS가 주최한 국민의당 대선주자 첫 합동토론회에 참석했다. 안 전 대표는 오후 소래포구 화재현장을 찾아 상인들을 위로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