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싼 몸' 한화 오간도, 첫 등판서 4이닝 7K 노히트

송고시간2017-03-18 14:32

한화 새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
한화 새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

(서울=연합뉴스) 알렉시 오간도가 18일 미국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끝낸 뒤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팬들께 인사를 전하고 있다. 2017.1.18 [한화 이글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야심 차게 영입한 외국인 투수 알렉시 오간도(34·도미니카공화국)가 이름값을 했다.

오간도는 18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을 안타 없이 7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공은 61개를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50㎞까지 나왔다.

메이저리그 정상급 불펜 투수로 활약했던 오간도는 올 시즌을 앞두고 한화와 연봉 180만 달러에 계약하며 한국 땅을 밟았다.

오간도의 연봉은 더스틴 니퍼트(두산 베어스)의 210만 달러에 이어 리그 2위이며, 신규 영입 선수로는 역대 최고액이다.

원래 시범경기 초반 등판 예정이었던 오간도는 손톱이 깨지면서 관리 차원에서 이날까지 등판이 밀렸다.

일단 마운드에 오르니 오간도의 투구는 거침없었다.

1회초 전민수를 땅볼로 처리한 오간도는 심우준과 하준호를 연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회초 선두타자 조니 모넬까지 헛스윙 삼진 처리해 3타자 연속 'K'를 기록한 오간도는 장성우에게 볼넷을 내줘 이날 경기 유일한 출루를 허용했다.

이후 김동욱을 삼진, 이해창을 내야 땅볼로 잡아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오간도의 삼진 행진은 3회초에도 계속됐다.

정현과 김사연을 삼진으로 잡은 오간도는 2사 후 전민수를 3루수 실책으로 내보낸 뒤에도 흔들리지 않고 심우준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마지막 이닝인 4회초는 삼진 없이 땅볼로만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하준호를 1루수 땅볼, 모넬을 유격수 땅볼, 장성우를 3루수 땅볼로 가볍게 요리한 오간도는 0-0으로 맞선 5회초부터 송은범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